전국 학교 7010곳 등교 중단...확진 학생 6명 늘어

신하영 기자I 2020.09.16 14:15:07

전일 대비 등교중단 유치원·초중고 26곳 늘어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학교가 99.3% 차지
등교 이후 확진자 학생 525명, 교직원 111명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전국적으로 등교수업을 중단하거나 원격으로 전환한 학교가 7010곳으로 집계됐다. 학생 확진자는 전일 대비 6명 늘었다. 등교 이후 누적 확진자는 학생 525명, 교직원 111명이다.

광주지역 각급 학교가 원격수업에서 부분 등교수업으로 전환한 14일 오전 광주 광산구 선암동 한 초등학교에서 교장 선생님이 학생을 맞이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교육부는 이러한 내용의 등교수업 조정 현황을 16일 발표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전국적으로 등교수업을 중단·연기한 유·초중고는 10개 시도, 7010개교다. 전날 6984개교에서 26곳이 늘었다. 1개교가 등교수업을 개시한 반면 27개교가 등교중단 학교에 새로 포함됐다.


학생 확진자는 전일 대비 6명 증가했다. 등교 이후 확진자는 학생 525명, 교직원 111명으로 총 636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등교 중단 학교는 경기도가 4162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이 2012곳, 인천 789곳, 충남 27곳 순이다. 전체 7010개교 중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이 99.3%(6963곳)를 차지했다.

등교하지 못한 학생은 15일 오후 4시 기준 8906명이다. 이 중 보건당국에 의한 격리자가 552명, 자가진단에 의해 등교하지 못한 학생은 7644명이다. 등교 후 의심 증상을 보여 귀가한 학생은 710명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비상 더보기

-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코로나, 기회로 인식해야..글로벌사업 박차" - 로버트 패틴슨 코로나 완치, '더 배트맨' 촬영 재개 - 충남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 첫 리쇼어링 성공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