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스코, '코로나19 예방 살균' 프랜차이즈 매장에 확인서 발급

박지혜 기자I 2020.02.14 17:13:45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종합환경위생기업 세스코(대표이사 사장 전찬혁)는 지난 10일 기점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전문살균서비스를 제공한 매장 대상 ‘세스코 전문살균서비스 확인서’를 발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세스코가 예방 전문살균서비스를 제공한 국내 주요 프랜차이즈 매장은 파리바게뜨, 던킨, 배스킨라빈스 등 SPC그룹 계열사 매장과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 매장 등이다.


세스코에 따르면 코로나19 예방 전문살균서비스는 초미립분무 살균(Ultra Low Volume), 잔류분무 살균(Residual Spray Service)을 일컫는다.

세스코는 해당 서비스를 진행할 때 환경부의 승인을 받은 살균 소독제로 서비스 구역의 집기 표면뿐만 아니라 미세분사를 통해 공기 중의 유해바이러스를 살균하는 전문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해당 확인서는 세스코 멤버스 고객 중 전문살균서비스를 받은 다른 매장에도 발급할 예정이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입니다.

박지혜 뉴스룸 박지혜

`코로나19` 비상 더보기

- 2월1~20일 일평균 수출액 9.3% 감소…코로나19 영향 가시화 - 코스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1%대 하락 출발…2170선 - "코로나로 취업 준비 차질"…한숨 내쉬는 취준생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