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리"안철수 캠프에 이름만 빌려줬다"…與, 해명에 반박

신민준 기자I 2020.02.14 16:58:49

14일 SNS에 스스로 신상 공개
"박사과정 중 지인이 이름만 넣어…활동 안해"
1998년 한나라당 소속 시의원 출마
2007년 손학규 민주당 대선 캠프 참여
"자랑스럽지는 않아도 인생 치열하게 살았다"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가 안철수 캠프에 이름만 빌려줬을 뿐 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임 교수를 고발한 이유 중 하나인 “안철수 싱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이어서 정치적 목적이 있었을 것”이라는 해명을 반박한 것이다.

또 자신의 과거 경력이 문제가 되자 스스로 신상을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임 교수는 민주당을 비판하는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했다가 민주당으로부터 고발을 당했지만 민주당이 고발을 취하했다.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 (사진=임 교수SNS캡처)
임 교수는 14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예상은 했지만 벌써부터 신상이 털리고 있어 번거로운 수고 더시라고 올린다”며 자신의 신상을 공개했다.

임 교수는 자랑스럽지는 않아도 인생 치열하게 산 것은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마 신상 털고 계신 분들 가장 큰 관심사는 정당일 것 같다”며 “대학 다닐 때부터 선거를 좋아했다. 정치의 꽃이라 여겼고 치열한 경쟁이 좋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캠프에 이름이 올라가 있을 것”이라며 “박사 과정 중이었는데 잘 아는 분이 이름을 넣겠다고 하기에 마음대로 하라고 했다. 하지만 이름만 넣었지 캠프에는 나가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예전에 제 이름을 검색하다가 이명박 후보 지지선언 명단에 들어가 있는 것도 봤다”며 “하지만 그때는 창조한국당 있을 때니까 아마 누군가가 선거장사할 때 받은 제 명함을 끼워 넣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임 교수는 이외에도 1998년 한나라당 소속으로 서울시의원에 출마했던 경험과 2007년 당시 손학규 민주당 대선 후보, 문국현 창조한국당 경선캠프에 참여했던 경험도 털어놨다.

그는 “지역신문에 있으면서 동네 의원들의 선거홍보물 제작 일을 맡아 했다. 그러다가 1998년 제 회사를 차렸고 그 과정에서 출마 제안을 받았다”며 “선거비용 대준다기에 출마했다. 성동구 한양대를 포함한 선거구였는데 한양대 정문 앞에서 대학생들 대상으로 유세도 했다. 탈당한 것은 아마 그해 말이나 이듬해 초였다”고 회상했다.

또 “2007년에 대선을 경험해보고 싶었다. 아는 분이 계시던 손학규 캠프로 갔다”며 “거기서 잠깐 있다가 왕따 당하고 그만뒀다. 다들 조직적으로 결합했는데 저만 어디서 굴러들어온 돌이어서 그랬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대선이 꼭 하고 싶었기에 문국현 후보의 창조한국당을 다시 갔고 거기서 여러 일을 했다”며 “인생 참 복잡다단하게 살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민주당은 “과도하다는 지도부의 공감이 있었다”며 고발을 취하했다. 민주당은 언론중재위원회 중재를 제기한 다른 사건들 탓에 임 교수에 대한 고발을 면밀히 검토하지 못했다는 사실도 인정했다.

다만 고발 취지 설명 과정에서 “안철수의 씽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으로서 경향신문에 게재한 칼럼이 단순한 의견 개진을 넘어 분명한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혀 ‘한마디 사과 없이 안철수 핑계만 댔다’는 비난도 나왔다. 민주당은 ‘안철수’를 ‘특정 정치인’으로 정정했다.

준혁, 우혁 두 아이의 아빠이기도 합니다.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아빠, 언론인이 되겠습니다.

신민준 뉴스룸 신민준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