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계, '박원순 성추행 의혹' 인권위 직권조사 '반색'

이용성 기자I 2020.07.30 15:00:20

30일 인권위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직권조사 결정
여성단체들 "진상 규명하고 피해자 인권 회복해야"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직권조사를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직접 진행하기로 한 것에 대해 여성단체들이 “진상규명과 피해자 인권 회복에 박차 가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인권 및 평등 촉구 공동행동 회원들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앞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직권조사를 촉구하며 국가인권위원회를 향해 행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의전화 등 8개 단체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성차별적 문화와 구조에 대한 광범위하고 충실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권위는 이날 오전 제26차 상임위원회를 열어 박 전 시장의 비서 성추행 의혹과 서울시의 묵인·방조 의혹 등에 대한 직권조사 개시를 검토하고 의결했다.


이에 단체는 “인권위의 직권조사를 통해 책임 있는 기관과 사람은 응당한 책임을 지게 해야 한다”며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적극적 조치 계획 수립 등 재발 방지를 위한 강력한 제도적 개선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단체는 서울시를 향해서도 “인권위 조사에 엄중히 임해야 하며 수사기관 또한 자료 요청에 최선을 다해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17일 외부 전문가만으로 구성된 ‘민간 합동조사단’ 구성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여성 단체에서 응하지 않아 조사단 구성을 철회한 바 있다. 당시 단체는 “서울시는 책임의 주체지 조사의 주체가 아니다”라며 인권위의 직권조사를 요구했다.

한 걸음 더 뛰고, 한 번 더 생각하겠습니다.

이용성 뉴스룸 이용성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더보기

- 인권위, '박원순 성희롱' 직권조사 본격화…"무기한 조사"(종합) - 인권위, '故 박원순 직권조사팀' 구성 완료…조사 본격화(속보) - 김종인 "성범죄엔 처벌뿐... 박원순, 잘 알기에 극단선택"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