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쏟아지는데 尹은 퇴근"…시민단체, '폭우 피해자' 분향소 설치

이용성 기자I 2022.08.16 14:01:48

16일 오전 용산 대통령집무실 기자회견
단체 "폭우 반지하 참사는 '인재'"…대책 촉구
오는 23일까지 추모 주간 선포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시민단체가 서울 지역에 쏟아진 폭우로 반지하에 살던 거주민들이 고립돼 사망한 사고는 ‘인재’라며 정부에 대응책을 촉구했다.

168개 단체가 모인 재난불평등추모행동이 16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폭우참사 희생 취약계층 추모 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이용성 기자)
민주노총·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 168개가 모인 재난불평등추모행동(추모행동)은 16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평등이 재난”이라고 목소리를 모으며 추모행동을 벌였다.

이들 단체는 먼저 폭우 참사를 두고 ‘인재’라고 규정하고 “재난 피해는 주거 취약계층과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발달장애인 등에게 집중되고 있다. 사회적 불평등이 비극적 재난 참사를 불러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폭우 참사가 벌어지고 있는데 대통령은 퇴근하는 이 나라에서 국민이 어떻게 안심하고 살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단체에 따르면 서울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에서 사망한 일가족 중 한 명은 민주노총 간부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강규혁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위원장은 “고립된 동료가 울면서 절규하는데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며 “이후 집권 여당 누구 하나 조문하지 않았고 언론 앞에서만 보여주기식 대책을 펼쳤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적 불평등 한쪽에 서 있는 우리는 살고 싶다”고 덧붙였다.

추모행동은 서울시가 추진하는 ‘반지하 주택 일몰제’에도 날을 세웠다. 앞서 서울시는 주거 취약 계층 대상으로 공공임대주택을 제공하거나 ‘주거 바우처’를 제공하고 반지하를 없애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에 이강훈 민변 변호사는 “정부는 너무 가볍게 대책을 남발하고 있다”며 “반지하 거주민들이 여유가 있었다면 왜 그 반지하를 택했는지 잘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거 취약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 없이 반지하 주민만 없애는 미봉책으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후 1시 서울시의회 앞에 시민 분향소를 설치하고 일주일간 추모 활동을 할 예정이다. 오는 23일에는 추모 주간 마감과 함께 정부에 전달할 정책 요구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 8일 서울 동작구 상도동에선 반지하에 살던 50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A씨가 침수된 반지하 집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사망했다. 같은 날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도 다세대 주택 반지하에 거주하던 40대 발달장애인 B씨 등 일가족 3명이 폭우로 고립된 채 집 안에 숨졌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