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하동 '폭력·학대' 의혹 서당 2곳 압수수색…증거물 확보

신중섭 기자I 2021.04.16 20:27:49

앞서 후배 머리채 잡고 폭행한 10대 구속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경남경찰청 여청수사대는 최근 학생 간 폭력·학대 의혹이 제기된 경남 하동의 서당 2곳을 압수수색 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은 이들 서당에서 학생 명부와 서당 관계자들이 학생들을 훈계할 때 사용한 회초리 등 증거품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달 29일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재된 ‘하동 지리산 청학동 기숙사 추가 폭행 피해자입니다’ 등 학생·서당 관계자에 의한 6건의 폭행 관련 고소를 접수했다.



경찰은 하동군, 경남도교육청 등과 합동으로 20명 이상의 인력을 투입, 서당 전수조사에 착수해 추가 피해를 확인 중이다.

학생 간 사소한 다툼이나 분쟁 등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에서 자체 해결 가능한 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추가 피해에 대해 수사 의뢰를 받으면 본격적인 조사에 돌입할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서당에 살면서 후배의 머리채를 잡아 변기에 밀어 넣고 명치·어깨 등을 수차례 때린 10대를 상습폭행 및 공갈 등 혐의로 구속했다. 서당 폭력·학대 의혹이 불거진 뒤 첫 구속 사례다. 후배를 괴롭힌 또 다른 2명의 학생은 범행 횟수가 적고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받고 있다. 이들 3명은 구속·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