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부터 ‘2020 명원 세계 茶 박람회·K-TEA Festival’

김미영 기자I 2020.08.05 14:14:43

김미희 선생 탄생 100주년 기념 사진전도
‘쌍용 창립자’ 김성곤 회장 아내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재단법인 명원문화재단이 주최하고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와 농림축산식품부, 서울특별시 등이 후원하는 ‘2020 명원 세계 차(茶) 박람회·K-TEA Festival’이 이달 6일부터 9일까지 나흘간 서울 코엑스 B홀에서 열린다.

올해로 25회째를 맞는 이 행사는 명원문화재단(전신 명원다회)의 설립자인 명원 김미희 선생 탄생 100주년을 기념한 사진전과 국내외 명품 차와 우리나라의 다례와 차 문화를 체험하며 코로나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힐링 박람회로 구성된다.

고(故) 김미희 선생은 우리나라 전통 차 문화 복원과 보급의 선구자다. 1979년 우리나라 최초의 차 학술발표대회인 ‘한국전통다도 학술발표회 및 생활다도 정립 발표회’, 1980년 ‘한국 전통다례발표회’를 통해 한국 전통차에 대한 세인의 관심을 이끌었고 이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00년 ‘보관문화훈장’에 추서됐다.쌍용그룹 창립자 김성곤 회장의 아내이기도 하다. 현 명원문화재단 김의정 이사장은 김성곤 회장의 둘째 딸,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은 김성곤 회장의 둘째 아들이다.

행사장에서는 세계 10개국을 대표하는 차에 대한 소개와 보성과 하동, 장흥 등 우리나라 차 생산지에서 마련한 부스를 통해 국내의 명차를 직접 구입할 수도 있다.


오는 9일에는 세계 각국의 심사위원들이 국내의 명차를 평가하는 세계명차품평대회 시상식이 열린다. 국내에서 자라고 생산된 차, 허브, 꽃차 등을 혼합한 블렌딩 티를 경연하는 K-TEA 블렌딩 대회도 개최된다.

아울러 차 문화, 산업, 교육 발전에 기여한 공로자들을 시상하는 ‘제 25회국제명원차문화대상 시상식’, 차와 인성교육 전문가들이 참여해 차가 인성교육 발전에 미치는 영향을 발표하는 ‘대한민국 차 인성대회’가 열린다. 한국 차와 전통문화 발전에 기여한 공로자들을 격려하는 ‘국제차문화대상 시상식’, 대상에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이 수여되는 ‘대한민국 차 패키지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전시회 등도 함께 진행된다.

우리나라와 세계 차의 추세를 파악하는 ‘월드티 포럼’에서는 사전등록한 50명을 대상으로 △티 트렌드, 그 변화의 중심에 서다(김진평 티소믈리에) △4차산업혁명과 차문화(유양석 국민대학교 교수, 한국차학회 부회장) △세계 10개국 차 소개(섀린존스톤 호주티마스터스 대표) 등의 강연도 진행된다.

명원세계차박람회는 코로나19에 대비해 철저한 방역과 거리두기 등을 지킨단 방침이다. 주최 측은 사전등록 및 현장 등록을 통해 입장객 전원을 파악하고, 현장 내 거리두기와 발열 체크, 손 소독, 마스크 필수 착용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입장객을 대상으로는 매일 선착순으로 개인용 찻잔과 세계적인 지휘자와 BBC 차세대 아티스트, 세계 최연소 시벨리우스 입상(16세) 연주자의 CD가 증정된다.

2019년 열렸던 명원세계차박람회 모습(사진=쌍용건설 제공)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