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당구장 5000곳 폐업…"밤 12시까지만이라도 연장해 달라"

박순엽 기자I 2021.04.08 15:05:24

대한당구장협회, 8일 국회 앞서 기자회견 열어
“코로나19 사태로 당구장 사업자 5000명 감소”
업주들 임차료 문제 한숨…영업시간 연장 호소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당구장 업계가 사회적 거리두기 등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사업 존폐 위기에 놓여 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당구장 영업의 특성을 고려해 수도권 기준 현재 오후 10시인 영업시간 제한을 자정까지라도 늘려 달라고 요구했다.

지난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열린 당구장 영업시간 제한 해제 촉구 및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 실시 요구 기자회견에 당구공 등 소품들이 놓여있다. (사진=연합뉴스)
사단법인 대한당구장협회와 전국당구장업주연합은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구 산업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사각지대에 놓여 급격하게 무너지고 있다”며 “당구장의 특수성을 고려해 영업시간을 자정까지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당구장 사업자는 지난 2019년 2만2000명에 이르렀지만,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2021년 기준 1만7000명으로 줄었다. 협회 등은 “코로나19가 발생한 지 약 1년 만에 약 5000명의 사업자가 폐업했고, 20~30%의 업주들이 추가 폐업을 고려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들 단체는 당구장은 오후 6시~12시 매출이 전체 매출의 80%에 달하는데,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당구장에 대해 오후 10시까지만 영업할 수 있도록 제한하면서 평균 매출이 40~50% 감소한 게 줄 이은 폐업의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영업시간을 오후 10시까지로 제한하면, 매출은 건물 임차료를 겨우 내는 수준에 그칠 뿐”이라며 “기존에 고용하던 직원을 그대로 고용하는 게 불가능하고, 당구장 사장들도 인건비조차 가져가지 못한다”고 말했다.

업주들은 이어 손실 보상 없는 정부의 집합금지·영업제한으로 당구장 업주들이 임차료를 지급하지 못하는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집합금지·영업제한 기간 발생한 손실에 대해 아무런 대책 없이 피해만 업주들이 고스란히 떠 안고 있다는 주장이다.

정인성 협회 전무이사는 “더는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과 계약을 하지 않겠다는 건물주들도 있을 정도”라며 “임차료를 내지 못하는 당구장 업주들은 권리금을 한 푼도 받지 못한 채 거리로 내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당구장 업주들은 “하루 속히 영업손실 보상이 이뤄져야 하는 상황”이라면서도 “손실 보상이 바로 이뤄지기 어렵다면 현실적으로 영업할 수 있는 시간만이라도 보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단체는 이용객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이용할 수 있고, 밀폐도·밀집도·밀접도와 거리가 있는 당구장 영업을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이란 이유로 과도하게 제한하고 있는 만큼 정부가 당구장에 대한 영업시간을 반드시 늘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조사 결과 최소 자정까지 영업시간을 늘리면, 평균 매출의 80% 수준으로 매출이 유지될 것”이라며 “이 정도 조건만 갖춰지면 당구장 업주들은 직원을 고용할 수 있는 수준으로 당구장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