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선영 前 젬백스앤카엘 전무, 특허심판장 임용…“첫 민간출신 여성"

최정훈 기자I 2021.02.25 12:00:00

인사처·특허청, 특허심판원 복합기술분야 심판장 임용
윤 심판장, 30년간 변리사로 재직…지식재산권 분야 전문가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윤선영 전(前) 젬백스앤카엘 전무가 특허심판원 복합기술분야 심판장에 임용됐다. 심판장은 특허청 국장급 직위로 민간 출신 여성이 임용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인사혁신처와 특허청은 국장급 개방형 직위 공모에 지원한 윤선영(52·여) 전(前) 젬백스앤카엘 전무를 심판장에 임용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017년 민간출신 최초의 특허심판장이 영입된 이후, 이 자리에 여성 민간출신이 임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심판장은 신약개발·반도체 환경제어 전문기업인 젬백스앤카엘에서 지식재산권과 법무를 총괄하는 임원을 역임했다. 국내외 법무법인 및 특허법인 변리사로 다양한 실무 경험을 쌓아온 특허 전문가로, 이번에 국민추천제 및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으로 발굴됐다.



윤 심판장은 약 30년간 국내 법무법인, 특허법인과 미국 특허법인 변리사로 재직하며 지식재산권 분야 대리인으로 특허 업무를 담당했고, 신약개발 및 반도체 환경제어 전문 중견기업 임원으로 기업 경영의 지식재산권 활용·창출에 기여했다.

특히 화학, 화학공학, 바이오, 제약 및 건강관리체계 등 융합된 첨단 분야 기술 이해를 바탕으로 한 분야별 맞춤형 지식재산권 전략 수립과 특허침해와 관련한 분쟁 예방 및 해결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까지 지식재산 국가전략·정책 심의조정기관인 국가지식재산위원회의 민간위원과 보호 분야 자문위원으로도 활동하기도 했다.

특허심판원 심판장은 심판관 3인 합의체의 심결로 심판사건을 종결하며, 특허심판의 법률적용, 심결문 작성 등 심판·소송 업무와 해당 심판부의 조직관리 및 행정관리 업무를 총괄한다. 윤 심판장은 “민간에서 쌓은 특허 전문성과 국내외 지식재산권 분야 협력 관계 구축을 통해 신속한 심판 처리와 심판 품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은 공직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각 부처 및 기관 요청에 따라 민간 우수인재를 인사처가 직접 조사, 추천하는 맞춤형 인재 발굴 서비스다. 2015년 도입 이후 총 63명의 민간전문가가 임용됐다. 국민추천제는 지식·기술·경험 등을 보유한 인재를 국민이 직접 추천해 국가인재데이터베이스(DB)에 등록하는 제도로 지난 2015년 도입됐다.

박성희 인사처 인재정보기획관은 “특허청 고위공무원에 여성 민간전문가가 처음 영입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이를 계기로 공직사회 균형인사와 전문역량이 강화되길 바라며 인사처도 국민추천제 및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 제도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