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50대 의사, 화이자 백신 접종 후 2주만에 사망…"조사 중"

김민정 기자I 2021.01.14 13:49:48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미국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의료진이 사망했다.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거주하는 산부인과 의사 그레고리 마이클(56)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은지 16일 만에 뇌출혈로 사망했다.

사망한 의사의 아내 하이디 네클만은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백신 부작용을 사람들이 알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아내는 남편이 지난달 18일 백신을 접종한 후 3일 뒤 손과 발에서 점상출혈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남편이 면역혈소판감소증(ITP) 진단을 받고 중환자실에 입원했다가 결국 세상을 떠났다고 덧붙였다.


사망한 의사 그레고리 마이클(사진=하이디 네클만 페이스북)
네클만은 NYT를 통해서도 “남편은 기저질환이 없었고 건강하고 활동적이었다”며 “다른 약물이나 백신에 반응을 보인 적이 없다.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시작한 초기부터 N95 마스크를 쓰며 가족들과 환자들을 보호했다”고 말했다.

다만 마이클 박사의 부검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로, 백신과 사망의 연관성 역시 밝혀지지 않았다.

앞서 포르투갈의 한 의료진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지 이틀 만에 사망했으며, 지난해 말에는 심장질환을 앓고 있던 이스라엘 남성이 화이자 백신 접종 뒤 2시간 만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화이자 측은 “현재로서는 백신 접종과 직접적인 어떠한 연관성도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성명을 냈다.

미질병통제센터(CDC)도 “더 많은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이번 사안을 검토할 것”이라며 “새로운 사실이 확인되고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적시에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CDC는 최근 화이자 백신의 아나필락시스 부작용이 독감 백신보다 10배 높다고 발표한 바 있다.

CDC의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조사 결과 화이자 백신을 맞은 189만3360명 중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아나필락시스) 사례는 총 29건이으로 100만 명당 1명이 아나필락시스를 겪는 독감백신의 부작용보다 10배 높은 수치다.

코로나19 백신 전쟁 더보기

- 아프리카연합, 코로나 백신 2억7000만회분 확보 - 프란치스코 교황·베네딕토 16세 코로나19 백신 접종 - 러시아 18일부터 전 주민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