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물량 따라 춤추는 지방 부동산…울산 '웃고' 부산 '울고'

신수정 기자I 2021.01.06 12:00:00

지방 입주물량 전년 대비 24% 줄어...전세난이 집값 뒷받침
낮은 규제로 규제 풍선효과 영향 클 듯...집값 키맞추기 전망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신수정 기자] 지방 부동산 시장이 올해도 뜨거울 전망이다. 전반적인 입주물량 감소세와 상대적으로 적은 규제, 높은 전세가율이 갭투자 문턱을 낮추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해 대비 입주물량이 확 줄어든 울산과 광주 등을 중심으로 주택가격 상승폭이 가파를 것으로 분석된다.

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비수도권 지역의 입주물량은 14만 706가구로 전년 대비 24.5% 줄어든다. 입주물량은 매년 누적돼 주택시장에 영향을 미치는 데다 비수도권 주택가격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라는 점에서 주택가격 상승이 이어질 것으로 분석된다.

지역별 입주물량에 따라 가격도 연동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입주물량이 가장 적은 곳은 울산이다. 지난해 대비 79% 감소한 661가구가 예정됐다. 이어 제주도(836가구), 광주광역시(5145가구), 대전광역시(6233가구)순이다. 입주물량이 가장 많이 줄어들 곳은 부산광역시로 지난해 대비 35% 줄어든 1만 7674가구가 공급된다.

수도권에 비해 낮은 규제 조건도 비수도권 주택시장 인기를 예측하는 요인이다. 실제 2020년 12월 18일 비수도권 조정 대상 지역을 35개 확대했으나, 전체 조정 대상 지역 111개 중 비수도권은 48개로 절반 이하다.


또 가장 강력하게 규제가 적용되는 투기 과열 지구도 전체 48개 지역 중 비수도권은 대전, 대구 일부, 세종을 포함해 7개 지역에 불과하다. 이에 지방 부동산 시장으로 ‘규제 풍선효과’가 번지기 쉬워 집값 키맞추기 현상 계속될 수 있다.

지역 부동산 시장의 높은 전세가율은 투자 문턱을 낮추면서 집값 상승을 뒷받침 하고 있다. 전세가가 높은 집에 세입자를 들이고 매매를 진행하면 실제 매입비용이 현저히 낮기 때문이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작년 11월 말 기준 전국 주택 시도별 전세가율은 광주 71.1%, 인천 70%, 전북 69.1%, 강원 69%, 충북 67.7% 순이다. 서울은 61%를 나타냈다.

특히 전세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광주시 일부 공동주택은 전세가가 매매가에 근접했다. 광주시 서구 치평동 광주시청 인근의 금호대우아파트 전용 59㎡는 작년 12월 17일 1억 9800만원에 매매됐는데, 같은 달 30일 전세는 1억 7500만원에 거래됐다. 전세가율이 무려 88%에 달한다.

전문가들은 지방부동산 시장에도 양극화가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하며 추격 매수에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올해는 지방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과열되는 ‘순환매’ 장세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며 “초저금리로 시중의 유동성이 넘치고, 특히 지방은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수도권보다 상대적으로 높아 투자 수요가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함영진 직방 데이터랩장은 “울산, 광주 등 평년에 비해 공급이 적은 지역 위주로 전세가격 상승이 매매가격 상승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부산과 대구 등은 입주물량 부족보다는 중저가 지역의 매수와 분양시장의 관심 향배에 따라 시장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