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연봉 천만원 인상·자사주 달라"..삼성전자 노조 요구안 '논란'

김종호 기자I 2021.09.14 15:03:13

본격 임금 교섭 앞두고 전국삼성전자노조 요구안 공개
"파격 인상 환영" VS "비현실적 수준" 직원 반응 엇갈려
추석 연휴 이후 요구안 전달.."교섭 쉽지 않을 전망"

[이데일리TV 김종호 기자] 삼성전자(005930) 노사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임금 교섭에 돌입한 가운데 일부 노조가 공개한 요구안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복수 노조 중 규모가 가장 큰 전국삼성전자노조가 연봉 1000만원 인상과 자사주, 코로나19 격려금 지급 등 다소 과도한 조건을 내걸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직원들 사이에서조차 “환영한다”와 “비현실적이다”라는 반응이 엇갈리는 가운데 본격적인 노사 협상을 앞두고 긴장감이 고조되는 분위기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전국삼성전자노조는 최근 ‘2021년 임금 교섭 요구안(초안)’을 조합원에 공개했다. 여기에는 △계약 연봉 1000만원 일괄 인상 △자사주(1인당 약 107만원) 지급 △코로나19 격려금 (1인당 약 350만원) 지급 △매년 영업이익의 25%를 성과급으로 지급 △하위 고과자 임금 삭감 폐지 등이 주요 내용으로 담겼다. 전국삼성전자노조는 “경쟁사인 SK하이닉스(000660)보다 임금과 복지 수준이 낮다”는 조합원들의 목소리를 반영해 요구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요구안에 삼성전자 직원들의 반응은 크게 엇갈리고 있다. 실제 노조가 요구안을 공개한 이후 사내 익명 커뮤니티에서는 직원 간 치열한 논쟁이 지속되는 중이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경쟁사들의 도미노식 파격 임금 인상에 박탈감을 느꼈다는 직원들은 이번 요구안에 반색했다. 반면 과도한 요구안이 비현실적이라며 노조가 조합원을 늘리기 위해 무리수를 뒀다고 비판하는 직원들도 등장했다.


전국삼성전자노조는 사내 4개 노조(삼성전자사무직노조·삼성전자구미지부노조·삼성전자노조 동행·전국삼성전자노조) 중 규모가 가장 크다. 출범은 가장 늦었지만 불과 2년 만에 조합원이 5000여명까지 늘었다. 노조는 오는 17일까지 요구안에 대한 조합원 의견 수렴을 거친 뒤 최종안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이후 공동교섭단을 꾸린 다른 노조와 의견을 조율한 뒤 이를 사측에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노사는 지난 13일부터 임금 교섭 방식과 일정을 논의 중으로, 본격적인 협상은 추석 연휴 이후로 예상된다.

업계에서는 전국삼성전자노조가 조합원 및 타 노조의 의견 수렴을 통해 요구안을 일부 수정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일부 직원들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는 연봉 1000만원 일괄 인상과 같은 과도한 조건을 중심으로 요구 수준을 다소 낮출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젊은 직원들의 지지를 등에 업은 전국삼성전자노조의 파격 임금 인상 의지가 워낙 강한 데다, 개별 교섭까지 염두에 두고 있는 만큼 수정된 요구안 역시 사측으로서는 부담스러운 수준일 것으로 전망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올해 직원 임금을 8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렸으나, SK하이닉스와 네이버, 카카오 등 업계 내 파격 임금 인상을 지켜본 직원들의 불만은 여전한 상황”이라며 “삼성전자 노조의 과도한 요구가 다른 계열사로도 확대될 수 있어 이번 교섭이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서초 사옥. (사진=이데일리DB)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