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내부정보로 현혹하는 악성 메일공격 주의"

이후섭 기자I 2020.10.30 14:41:25

이스트시큐리티, 탈북 유관분야 전문가로 사칭한 피싱 공격 발견
정상 내용 이메일로 보낸 후 회신한 대상자만 공격 시도
특정 정부연계 ‘탈륨` 조직 소행 추정…위협 지속 증가

악성 문서 작동 시 북한 내부 소식으로 이용자를 현혹하는 문서 화면(자료=이스트시큐리티 제공)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보안 전문기업 이스트시큐리티는 마치 북한의 최근 내부 소식인 듯 현혹하는 악성 문서파일 공격이 발견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등장한 위협은 공격자가 실제 탈북민이나 대북 소식통으로 신분을 위장해 최신 북한 뉴스를 제공하겠다는 식으로, 대북 분야 활동가나 전문연구원 등에 접근해 해킹을 시도하고 있다.

일반적인 스피어 피싱 공격은 처음부터 이메일에 악성 파일을 첨부해 수신자로 하여금 즉시 실행을 유도하지만, 의심이 많거나 보안 경각심이 높은 대상자의 경우 신뢰를 먼저 구축한 뒤 공격을 진행하는 나름 치밀한 시나리오를 활용하고 있다. 이번 공격은 초반 일정 기간은 정상적인 이메일을 수차례 보내 대상자를 먼저 안심시키는 사전 준비과정을 거치고, 자신을 믿는다고 판단된 순간 악성 파일을 전달하는 일종의 투트랙 공격 전략을 구사 중인 것으로 보인다.


또 HWP, DOC 등 문서형 악성 파일을 전송할 때는 보안 프로그램의 탐지와 의심을 최소화하기 위해 문서작성 프로그램의 자체 암호 설정 기능을 악성코드에 적용해 보낸 후, 이메일을 회신한 사람에게만 해제 암호를 제한적으로 전달하는 1대 1 맞춤형 감염 수법을 사용한다.

한편 공격에 활용된 여러 코드를 살펴본 결과 공격자는 실제 북한 언어 표현에 능통한 것으로 보이며 악성 파일 내부에선 제작자가 의도하지 않게 남긴 흔적이 발견됐다. 이는 제작자의 특정 폴더 경로로, 해당 경로는 실제 악성코드를 제작한 공격자가 문서 파일의 객체 연결 삽입(OLE)과 바로 가기(LNK) 기능을 악용해 감염을 유도하면서 코드 내부에서 발견됐다.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ESRC)는 HWP 문서파일 공격이 사람의 심리와 호기심을 자극하는 방식으로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며, 이번 공격의 배후로는 특정 정부가 연계된 것으로 알려진 해킹조직 `탈륨(Thallium)` 소행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ESRC 분석에 의하면 탈륨은 `김수키(Kimsuky)`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으며, 최근 한국과 미국 등에서 연이어 사이버 위협 주의보를 발령하는 등 지능형지속위협(APT) 그룹 중 가장 활발한 첩보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문종현 이스트시큐리티 ESRC센터장은 “탈륨 조직의 공격 대상 리스트에는 정치·외교·안보·통일·국방 전현직 관계자를 포함해 주요 정부기관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는 교수진과 북한 전문 취재 기자들이 포함돼 있는데,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분야나 국내외 의료 및 제약사 관계자 등에도 전방위 공격이 수행되고 있다”며 “특정 정부와 연계된 것으로 알려진 탈륨의 사이버 위협 수위는 갈수록 증대되고 있어 유사 위협에 노출되지 않도록 민관의 특별한 주의와 관심이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