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TK, 신공항 특별법 제정 촉구…“도와달라”

박태진 기자I 2021.02.23 11:54:16

‘가덕도신공항 특별법’만 통과에 유감 표명
부·울·경 강행시 대구·경북도 건설 순리
권영진·이철우, 국회 찾아 與에 협조 요청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대구·경북(TK)에 기반을 야당 의원들과 시·도단체장들이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소속 이만희, 곽상도 의원과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지사는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의 신속한 제정’을 촉구했다.(사진=연합뉴스)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을 비롯한 같은 당 곽상도 의원 등 대구·경북 지역구 의원들은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의 신속한 제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은 오랜 갈등을 치유하고 5개 시·도 합의 등 민주적 절차에 따라 영남권신공항으로 결정한 김해신공항 건설을 어떠한 명분이나 합당한 근거도 없이 오로지 정치적 계산에 의해 일순간에 뒤엎는 폭거”라고 지적했다.

영남권신공항 추진 당시 경남 김해, 밀양에 이어 최하위 평가를 받은 가덕도는 영남권 1300만명이 이용할 수 없는 부산·울산·경남(PK)만의 공항이 될 것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 의원은 “부·울·경만의 공항 건설을 강행한다면 대구·경북에도 제대로 된 공항을 건설하는 것이 당연한 순리이고 이치”라며 “군공항과 민간공항을 통합이전하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의 민간공항 건설에도 국가 차원의 충분한 재정지원이 뒷받침될 수 있도록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도 조속히 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도단체장들은 또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은 통과한 반면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은 보류된 것에 대한 강한 유감도 나타냈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도 이날 국회를 찾아 대구·경북 신공항 건립을 호소했다.

권 시장과 이 지사는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대구·경북을 이렇게 홀대해선 안 된다”면서 “특별법 제정에 힘을 가진 거대 여당을 설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도와 달라”고 말했다.

권 시장과 이 지사는 지난 17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의 신속 처리를 요청한 바 있다.

한편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은 오는 25일 법제처 심사를 거쳐 다음날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될 전망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