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강아지 짖어 넘어졌다" 3400만원 배상 요구한 오토바이 운전자

황효원 기자I 2021.10.14 12:49:04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강아지 짖는 소리에 놀라 넘어졌다고 주장한 오토바이 운전자가 견주에게 손해배상금으로 3400만원을 요구하고 있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빨간 원은 오토바이 주변에서 나온 강아지 (영상=유튜츠 채널 ‘한문철TV’ 방송화면)
13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강아지가 짖어서 오토바이 운전자가 놀라 넘어졌는데 손해배상으로 3400만원을 요구한다고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사건은 제보자인 견주에 따르면 지난 7월 20일 울산광역시 북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발생했다. 제보자는 반려견과 함께 자신이 사는 아파트 단지를 산책 중이었다.

공개된 영상 속 오토바이 운전자는 아파트 단지에 들어선 직후 넘어졌고, 강아지는 이후 오토바이 운전자 주변으로 뛰어나오고 있다.


영상에 따르면 오토바이 운전자는 “코너를 도는데 갑자기 강아지가 달려들어 놀라서 넘어졌다”고 주장했다.

제보자는 “당시 목줄을 짧게 잡고 있었다. 강아지는 짖기만 했다”며 “오토바이가 넘어진 후 놀라서 잠시 줄을 놓친 것”이라고 반박했다.

제보자는 “오토바이 운전자가 한동안 일을 못 하게 된 점, 본인과 가족이 정신적 피해를 본 점 등을 이유로 위자료로 3400만원을 청구했다”며 “수술과 입원은 하지 않았지만 6주 진단이 나왔고 왼쪽 발목 부위에 깁스만 한 상태”라고 전했다.

오토바이 운전자의 블랙박스도 있지만 제보자는 영상을 보지 못했다고 한다.

견주가 공개한 사고 당시 강아지 (사진=‘한문철tv 방송화면 캡처)
제보자에 따르면 강아지는 미니 슈나우저로 머리까지 높이가 45cm, 몸길이는 50cm, 몸무게는 8kg가량이라고 설명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강아지가 덤비지 않았더라도 짖은 것만으로도 책임은 있을 수 있다. 목줄을 바짝 잡고 있었어도 짖지 않도록 주의해야 했다”며 “일단 책임은 인정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강아지 짖는 소리의 크기, 사고 발생 위치, 오토바이 운전자의 주행 방법 등 책임의 정도와 운전자의 소득에 따라 배상액이 달라질 것”이라며 “견주에게 일부 잘못이 있다 하더라도 손해배상액은 1000만 원은 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