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다보스포럼서 LG화학 기후변화 대응 소개…'국내 기업인 최초'

경계영 기자I 2021.01.20 11:00:00

LG화학 '2050 탄소중립 선언' 발표
전문성·통찰력으로 이사회 멤버 추천받아
"지속가능성 경쟁력 삼아 차세대 동력 발굴"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신학철 LG화학 대표(부회장·사진)가 국내 기업인으로 유일하게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패널로 초청받아 LG화학의 기후변화 대응전략을 발표한다.

LG화학(051910)은 신학철 부회장이 25~29일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세계경제포럼 ‘다보스 아젠다 주간’에서 ‘기후변화 대응방안’ 세션에 초청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황창규 전 KT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세계경제포럼에서 패널로 참석한 적은 있지만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해 패널로 참석하는 것은 신 부회장이 처음이다.

신 부회장은 27일 열리는 이 세션에서 LG화학의 ‘2050 탄소중립 성장’을 위한 △탄소포집저장활용(CCUS) 기술 등을 활용한 직접감축(Reduce) △재생에너지 사용을 통한 간접감축(Avoid) △산림 조성 등을 통한 상쇄감축(Compensate) 등 전략 세 가지를 안내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려는 국제공조 방안도 논의한다.


지난해 7월 LG화학은 국내 화학업계 최초로 ‘2050 탄소중립 성장’을 선언했다. 이후 △세계 모든 사업장에서 재생에너지를 100% 쓰는 ‘RE100’ 추진 △세계 최초 생분해성 신소재 개발 △PCR ‘화이트 ABS’(고부가합성수지) 세계 첫 상업생산 등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있다.

신 부회장이 세션 패널로 초청 받은 배경엔 도미닉 워프레이 (Dominic Waughray) 세계경제포럼 이사회 멤버의 적극적 추천이 있었다. 워프레이는 지난해부터 세계경제포럼이 발간하는 ‘탄소 중립을 향한 도전’ 보고서를 제작하려 아마존, 애플 등 지속가능 선도기업 60여개의 최고경영자(CEO)와 인터뷰하는 과정에서 신 부회장이 전문성과 통찰력을 갖춘 기후변화 대응방안 세션의 적임자로 판단했다. 이는 세계경제포럼이 가장 중점을 둔 세션이기도 하다.

세션 패널로는 신 부회장과 함께 코이케 유리코 일본 도쿄 도지사, 크리스티안 무멘탈러(Christian Mumenthaler) 스위스리(Swiss RE)그룹 최고경영자(CEO), 황룬치우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 등이 참여한다.

세계경제포럼 회원도 큰 관심을 보이며 글로벌 기업 리더 70여개가 참관을 신청했고, 발표 당일에도 세계경제포럼 플랫폼의 전 세계 팔로워 2700만명가량에게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로 생중계될 예정이다.

신학철 부회장은 “기후변화 대응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인류 공통의 과제로 전 세계 경제계의 공조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글로벌 고객사들의 탄소중립 제품에 대한 요구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만큼 지속가능성을 LG화학의 핵심 경쟁력으로 삼고 차세대 성장동력을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