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조성은, 사후관리 중이지만 응답 없어"

함지현 기자I 2021.10.14 12:43:53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은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의 체납과 관련, “사후 관리를 하고 있지만 응답이 없다”고 밝혔다.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씨(사진=이데일리 DB)
김 이사장은 14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조 씨에게 분할 납부를 타진할 의사가 있냐는 김정재 국민의 힘 의원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은 “조 씨는 지난 2015년 청년사업가라는 미명하게 창업지원자금 7000만원을 지원받아 연체 이자 등을 합치면 8220만원이고,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도 특례 보증 1억원을 대출받았지만 갚지 않고 있다”며 “국가에 갚아야 할 정책자금이 2억 5000만원임에도 놀부심보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 이사장은 “조 씨가 연체를 시작한 이후 재산조사, 소멸시효연장 내용증명 등 지속 상환을 독촉하고, 채권 소멸 시효 연장 조치를 위한 지급 명령 신청도 했다”며 “매월 수차례에 걸쳐 문자·전화 등 여러 방법을 시도해 확인했음에도 응답을 안한다”고 말했다.

조 씨에게 창업특례보증 1억원 대출을 실행했던 기술보증기금의 정윤모 이사장은 “(조 씨로부터)실무자에게 협의하자는 연락이 왔다”고 설명했다.

고발사주 의혹 일파만파 더보기

- "김웅-조성은 통화, 검찰 고위급 모의 정황 표현 많다" - 고발사주 논란에 전두환 후폭풍까지…위기의 윤석열 - 조성은 "김웅 '국기문란' 연루, 일반인이면 벌써 구속"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