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신규기수 면허시험…말복지 분야 출제

이명철 기자I 2020.05.18 13:25:29

코로나19로 한달 늦어져, 학과·실기·면접순

경마공원에서 경주마들이 달리고 있다. 한국마사회 제공
[세종=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한국마사회는 이달부터 2020년도 신규 기수 면허시험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코로나19의 확산 방지 차원에서 예년보다 한달 가량 연기됐다.

시험은 수습기수·정식기수·제주마기수 3개 분야 대상으로 진행한다. 경마법규, 마학 등 관련 전문지식 학과시험과 기승능력을 평가하는 실기시험, 면접시험 순으로 시행한다.


동물복지가 중요한 사회적 가치로 인식됨에 따라 올해부터는 시험에 말 복지 내용을 출제하기로 결정했다. 동물과 교감하는 전문 직업인으로서 경주마 복지 인식을 필수로 갖추도록 하기 위해서다.

마사회는 말 복지 증진과 학대 행위 방지를 위해 지난해 12월말 복지 가이드라인을 개정하고 다양한 직업군의 말 관계자에게 준수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김낙순 마사회장은 “경마 관계자의 복지뿐만 아니라 말산업의 기본 가치인 말 복지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실효성 있는 제도를 지속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