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폭발적 매출성장에 시간외서 25%↑(영상)

유재희 기자I 2023.05.25 14:16:39

[美특징주]팔로알토, 깜짝 실적에 신고가
샤오펑, 실적 쇼크에 약세...전기차주 투자심리 ‘뚝’
콜스, 어닝 서프라이즈에 급등

[이데일리 유재희 기자] 지난 24일(현지시간) 뉴욕증시 3대 지수는 일제히 하락세로 마감했다. 부채 한도 협상 타결이 계속 지연되면서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강화됐다.

이날 공개된 4월 FOMC 회의록을 통해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 인사들이 추가적인 금리 인상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는게 확인됐다. 긴축에 대한 우려는 다소 완화됐지만 증시 방향을 돌려놓지는 못했다.

이날 특징주 흐름은 다음과 같다.

엔비디아(NVDA, 305.38, -0.5%, 24.66%*)

글로벌 반도체칩(GPU) 설계회사 엔비디아 주가가 시간외 거래에서 25% 가까이 급등했다. 인공지능(AI)발 성장모멘텀이 부각된 영향이다.

엔비디아가 장 마감 후 공개한 1분기 실적을 보면 매출액은 71억9000만달러, 주당순이익(EPS)은 1.09달러로 시장예상치 각각 65억2000만달러, 0.92달러를 크게 웃돌았다. 조정 총마진률은 66.8%에 달했다.

이어 2분기 매출 가이던스로 110억달러를 제시했는데 이는 분기 최대 매출 규모다. 조정 총마진률도 70%를 예상했다.

엔비디아 측은 “가속 컴퓨팅 전환 및 생성형 AI라는 변화가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며 매출 성장 기대감을 높였다.

팔로알토 네트웍스(PANW, 204.31, 7.68%)

세계 최대 사이버 보안 회사 팔로알토 네트웍스 주가가 7.7%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실적모멘텀이 부각된 영향이다.

1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24% 증가한 17억2000만달러로 예상치에 부합했다. 조정 EPS는 83% 급증한 1.1달러를 기록해 예상치 0.93달러를 웃돌았다.

연간 매출액과 조정EPS 가이던스로는 각각 68억8000만~69억1000만달러, 4.25~4.29달러를 제시했다. 시장 예상치는 각각 68억8000만달러, 4.02달러다.

회사 측은 “내년 소프트웨어 시장은 AI에 따른 혁신을 겪게 될 것”이라며 “우리에게 기회이자 도전”이라고 말했다.

한편 웰스파고는 이번 실적을 통해 “수익성이 향상되고 있는 것과 강력한 수요를 확인했다”며 목표가를 종전 250달러에서 265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샤오펑 ADR(XPEV, 8.65, -5.05%)

중국의 전기차 제조업체 샤오펑 주가가 5% 넘게 하락했다. 부진한 실적 여파다.

샤오펑의 1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46% 급감한 5억9000만달러로 예상치 7억4000만달러를 크게 하회했다.

EPS는 -0.37달러로 예상(-0.26달러)보다 적자폭이 컸다. 차량판매 총마진도 전년동기 10.4%에서 -2.5%로 돌아섰다.

이 기간 차량 총인도량은 1만8230대로 전년동기 3만4561대와 비교해 급감했다.

회사 측은 2분기 인도량은 2만1000~2만2000대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전년대비 36~39% 감소한 수준이다.

이번 실적 부진은 중국의 불확실한 경제 상황과 전기차 경쟁 심화에 따른 가격 인하 등에 따른 결과로 해석된다.

샤오펑 쇼크에 중국에서 전기차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니오(-9.49%)와 테슬라(-1.54%) 주가도 동반 하락했다.

콜스(KSS, 20.72, 7.52%)

미국의 백화점 체인 콜스 주가가 7.5% 급등했다. 어닝 서프라이즈 효과다.

1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3.3% 감소한 33억5000만달러로 시장예상치 34억2000만달러에 미달했다. 동일 매장 매출성장률은 4.3% 역성장했다. 다만 시장 예상치(-4.5%)보다는 양호했다. EPS는 0.13달러를 기록했다. 월가에서는 0.42달러를 적자를 예상했다. 어닝 서프라이즈였던 셈.

여기에 재고가 전년대비 6% 감소하는 등 재고 문제가 점차 해소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매수 심리를 자극한 것으로 보인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