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대 전처' 변수미 "한미모 성매매 알선? 사실 아냐"

정시내 기자I 2020.05.29 14:23:40
변수미(왼쪽), 한미모. 사진=변수미 인스타그램, 맥심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배우 출신 변수미가 BJ 한미모(본명 유아리)에게 성매매 알선 혐의로 피소당한 가운데 입장을 밝혔다.

변수미는 29일 “BJ 한미모가 주장하는 성매매 알선은 사실이 아니며 소설과 같은 이야기”라고 밝혔다고 스포츠조선이 이날 보도했다.

변수미는 이어 “아프리카TV에서 영구정지를 당해 곤경에 처한 한미모가 이 문제에 대해 도움을 줄 수 있는 좋은 사람을 소개해 달라기에 소개도 해주는 등 도움을 줬다”고 했다.

그는 “좋은 일자리를 소개시켜주고, 좋은 사람 소개도 해주는 등 어려시기에 도움을 줬는데 사실관계를 완전히 짜깁기하여 말도 안되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미 변호사 선임을 마쳤다. 무고와 명예훼손으로 적극 법적 대응 할 것”이라고 했다.


한미모는 변수미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과 상습도박 등 협의로 법률대리인을 통해 28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한미모는 “변수미가 필리핀 마닐라고 오라고 제의했고 이후 성매매 알선을 해 강압적 성관계를 맺게 됐다”고 주장했다.

또 한미모는 “엔터테인먼트 대표이 이 남성의 성적 학대는 마닐라에서 계속됐고, 그 남성 방에서 자신의 의사와 무관하게 성관계를 맺었다”고 했다. 이어 “변수미에게 보낸 카카오톡에 ‘성노예가 된 것 같다’고 심정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미모는 A씨의 혐의를 뒷받침할 증거로 A씨와 B씨의 텔레그램 대화를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BJ 한미모 측 변호사는 “변수미는 자신의 성매매 제안을 합리화했고, 자신의 불법 도박 사실을 누설한 것으로 오해해 고발인에게 지속적인 협박과 폭언을 했다”며 “유명인 등이 올바른 법적 대응을 못해 억울한 피해를 입는 것을 방지하고 그들의 권익 보호를 위하여 지속적인 활동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변수미는 지난 2012년 영화 ‘수목장’을 통해 연예계에 데뷔해 영화 ‘쓰리 썸머 나잇’(2015), 내 연애의 이력(2015) 등에 출연했다. 그는 2017년 배드민턴 국가대표 출신 이용대와 결혼했지만 1년여 만에 이혼했다.

불평등·폭력 없는 평화로운 세상을 추구합니다.

정시내 뉴스룸 정시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