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스타벅스, 40대 이상 중년층 카페 창업·취업 지원

박민 기자I 2020.08.05 12:00:00

자상한기업 업무협약 후속 조치
이달 10일~19일 리스타트 모집

[이데일리 박민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와 함께 40대 이상 재기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카페 창업과 취업을 지원하는 ‘리스타트(Restart) 프로그램’ 참가자를 10일부터 19일까지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중기부와 스타벅스가 맺은 ‘자상한기업(자발적 상생기업)’ 업무협약 체결의 후속 조치로 마련됐다. 사업 실패 경험이 있는 40대 이상 소상공인의 재도전을 지원하기 위해 신설한 카페창업 전문교육 과정이다.

리스타트 프로그램은 100명 규모의 중장년 교육생에게 스타벅스가 보유하고 있는 최신 커피 트렌드 및 지식, 고객 서비스, 음료 품질, 위생관리, 매장 손익관리 등 16시간의 다양한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교육은 5회차로 나눠 운영되며, 매 회차당 20명 내외로 선발할 예정이다.


우수 수료생 중 재창업 희망자는 중기부가 운영하는 재창업 패키지 프로그램(60시간 전문기술교육 및 1:1 재창업컨설팅)을 지원한다. 취업 희망자는 스타벅스 내부 채용 절차를 거쳐 바리스타로 취업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예정이다. 지원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 또는 채용안내 전담 콜센터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중기부는 이번 리스타트 프로그램을 올해 하반기 수도권에서 시범 운영하고, 스타벅스와 협의해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송호섭 스타벅스 대표이사는 “리스타트 지원 프로그램이 소상공인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실질적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중장년층의 경험은 스타벅스의 현재 파트너들과 조화롭게 어우러져 우리에게도 귀중한 자산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주현 중기부 소상공인정책실장은 “자상한기업 스타벅스의 리스타트 프로그램이 단순 전문교육 전달을 넘어 취업의 기회까지 제공하는 실질적인 재기 프로그램으로 마련돼 매우 고무적이며, 자상한기업인 스타벅스의 상생 노력에 감사한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중장년 소상공인 희망을 줄 수 있은 다양한 재기 프로그램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