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지원 종료 `어도비 플래시` 보안구멍 막는다

이후섭 기자I 2020.12.02 12:00:00

과기정통부, 보안위협 모니터링 강화 및 전용백신 제작·배포
연말 기술지원 종료로 악성코드 위협 노출…비상 대응체계 가동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올해 말 `어도비 플래시(Adobe Flash)` 기술지원 종료를 앞두고 플래시의 취약점을 악용한 보안위협 대응을 위해 비상 대응 체계를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어도비 플래시는 브라우저에서 애니메이션, 게임, 음악 등의 콘텐츠를 제작·재생 가능한 웹사이트를 만들 수 있는 소프트웨어 기술이다. 웹 브라우저들이 개방형 웹 표준기술(HTML5, WebGL 등)을 주로 사용함에 따라 비표준인 플래시 사용 비중이 감소돼 이달을 마지막으로 플래시에 대한 기술지원이 종료된다.

취약점을 보완하는 패치(해결책) 업데이트도 중단되면서 최신 웹 브라우저를 사용하지 않거나 직접 플래시를 설치해 작동할 경우 보안 취약점을 악용한 신규 악성코드 감염, 해킹 등의 위협에 노출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보안위협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어도비 플래시 관련 취약점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악성코드 출현 시 전용백신을 제작·배포해 차단할 계획이다. 또 침해사고가 발생할 경우 백신사·통신사 등과 비상 대응체계를 가동하는 등 피해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더불어 기술지원 종료 관련 내용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언론보도, KISA 인터넷보호나라&KrCERT 누리집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최신 웹 브라우저를 사용할 수 있도록 대국민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 지정·신고 기업과 민간분야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을 대상으로 기술지원 중단 따른 조치사항을 안내하고, 웹 개발자들에게 실무형 웹 표준 교육을 실시하는 등 웹 표준으로의 전환에 대한 지원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손승현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기술지원이 종료되면 취약점을 악용한 신규 악성코드가 웹사이트나 사용자 PC로 전파될 수 있어 기업 누리집을 웹 표준으로 전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안전하게 누리집 기능이 유지될 수 있도록 웹 표준 전환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신속한 상황 전파 및 모니터링을 통해 침해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