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국방부장관 후보자, 秋아들 질의에 "행정문제 있었다"

장영락 기자I 2020.09.16 11:43:28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서욱 국방부장관 후보자가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논란에 대해 “군에서 미흡한 부분이 많다”며 사과 뜻을 밝혔다.

서 후보자는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48대 육군참모총장으로 정경두 장관 후임으로 지명된 서 후보자는 “이번 사건(추 장관 아들 논란)으로 인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서 후보자는 “군에서 여러 가지 미흡한 부분들이 보였다. 행정적인 문제도 있었다”며 기록 누락 등 문제가 내부적으로 존재했음도 인정했다.

다만 서 후보자는 “전작권 전환 문제, 장병의 진료권 보장 문제 등을 포함해서 군이 위축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야당인 국민의힘은 서 후보자가 군복을 착용하고 청문회에 참석한 것을 문제 삼았다. 추 장관 아들 관련 자료가 제대로 제출되지 않았다는 항의도 나왔다.


야당 간사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은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국방부 장관 후보라는 신분을 먼저 생각한다면 군복보다는 민간인 복장을 입는 것이 맞지 않냐는 생각”이라며 “추 장관 아들과 관련된 자료는 단 한건도 받지 못했다. 특히 육군 본부의 휴가 방침과 인사 의무 현황 등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이채익 의원도 “서 후보자가 내정되자마자 자료를 요청했는데 자료가 드문드문 오다가 청문회 전날에야 일부 제출됐다. 이는 청문회를 무력화시키려는 의도가 있지 않냐는 합리적인 의심을 가질 수 있는 대목”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 홍영표 의원은 “정치 공세와 공작으로 상임위원회 분위기를 이렇게 난장판으로 만들면 위원장께서 제지를 하셔야 한다”며 국방부장관 후보자 자질과 무관한 추 장관 아들 논란 논쟁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황희 민주당 의원도 “오히려 양복을 입고 오면 벌써 장관된 건 줄 아느냐는 이야기가 나올 수 있다. 청문회 중이라도 돌발상황이 발생하면 곧바로 육군 전체를 지휘해야하는 총괄 지휘관이기 때문에 불가피한 점을 양해해달라”며 서 후보자 군복 착용을 옹호했다.

민홍철 위원장은 “정경두 합참의장이 국방부 장관으로 지명됐을 때에도 군복을 입고 진행한 관례가 있기 때문에 복장은 그대로 하겠다”며 “의원들이 요청한 자료는 청문회 끝나기 전 질의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중재했다.

추미애 아들 논란 더보기

- 경찰, 추미애 아들 측 고발인 조사…"청탁 주장은 허위" - 秋風, 미풍에 그치나..文 지지율 45%→46%→45% - 주호영 "추미애 장관, 세 치 혀와 궤변으론 진실 못 덮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