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신년회견]文 “李·朴 대통령 사면 지금은 아냐, 국민 공감대 우선”(상보)

이정현 기자I 2021.01.18 10:38:43

18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발언
“대통령 권한이나 잘못 인정부터”
“사면 놓고 국론 분열되면 통합 도움 안돼”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와 관련해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고민을 많이 했지만 솔직한 생각을 말씀드리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이 수감된 것은 국가적으로 매우 불행한 사태”라면서도 “두분 모두 연세가 많고 건강이 좋지 않다는 말이 있어 걱정이 많으나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판 절차가 이제 막 끝난데다 국정농단과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고 국가적 폐해가 막심했고 국민이 입은 고통이나 상처도 매우 크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사면은 대통령 권한이나 법원의 선고 끝나자마자 돌아서서 (사면을)말할 권리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과거 잘못 부정하고 재판 결과 인정하지 않는데 사면 요구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이어 “전임 대통령을 지지하셨던 국민 중에 많은 분들이 지금 상황을 매우 아파하거나 안타까워하는 분이 많으시리라 생각한다. 그런 아픔을 아우르기 위해 사면을 통해 통합을 이루자는 의견을 경청할 가치가 있으며 언젠가 적절한 시기가 되면 깊은 고민을 해야할 때가 올거라 본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국민 공감대 형성이 우선이라 봤다. 그는 “사면을 둘러싸고 다시 국론이 분열된다면 통합에 도움되긴 커녕 해치는 결과가 될 것”이라 했다.

文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더보기

- 정 총리 “文대통령, 검찰개혁·부동산 등 확실한 방향 제시” - 文대통령, 李·朴사면 “국민 용납하지 않아”… "朴시장 안타깝다” - ‘여론’ 앞세운 유연한 대처…文대통령, 집권5년차 민생에 무게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