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증시 기술적 강세장 진입…랠리 지속에는 '글쎄'

장영은 기자I 2023.06.09 17:05:14

S&P 500 지수, 작년 10월 저점대비 20% 상승
기술주 쏠림 현상에 랠리 지속성에는 이견
다음주 주요 지표·이벤트 앞두고 관망세 짙어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올해 들어 일부 기술주가 견인하는 상승세를 보이던 미국 증시가 새로운 강세장에 진입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다만, 이번 랠리(시장 상승세)의 지속 여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나온다.

(사진= AFP)


월스트리트저널(WSJ)은 8일(현지시간) 미 증시 벤치마크 지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상승세로 장을 마치면서 1940년대 이후 가장 긴 약세장이 끝났다고 보도했다.

이날 S&P 500은 전일대비 0.62% 오른 4293.93을 기록했는데, 이는 지난해 10월 전저점 대비 20% 상승한 수치다. S&P 500이 종가 기준 4300선을 돌파한 것은 지난해 8월16일(4305.20) 이후 한 번도 없다.

시장에서는 통상 증시 지수가 전저점대비 20% 상승하면 새로운 강세장이, 전고점대비 20% 하락하면 약세장이 시작됐다고 본다.

강세장과 약세장의 시작에 대한 정의가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며 해석의 여지가 있다. 하워드 실버블랫 S&P 다우존스 지수 선임 지수 애널리스트는 지수가 2022년 1월 기록했던 최고점을 넘어설 때까지 새로운 강세장이 시작됐다고 볼 수 없다고 진단했다. S&P 500은 지난해 1월 3일 4796선에서 마감했다.

기술적인 분석 외에도 현 증시 상승세가 지속가능한 ]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전망을 제기하는 전문가들이 많다. 올해 들어 미 주식시장의 상승이 시가총액(시총) 상위 일부 기술주들에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알파벳, 아마존, 애플, 메타, 마이크로소프트(MS), 테슬라, 엔비디아 등이 뉴욕증시 오름세를 이끌고 있다. 특히 테슬라는 이날 10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4.6% 급등한 234.86달러에 마감했다.

리처드번스타인어드바이저스의 댄 스즈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올해 S&P 500 지수 상승의 대부분이 엔비디아, 메타, 아마존과 같은 소수의 초대형 종목에 집중돼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현재 랠리에서는 부족한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잉걸스 앤 스나이더의 팀 그리스키 수석 포트폴리오 전략가는 “보편적인 의미에서 지금을 강세 시장이라고 부르지는 않을 것”이라며 “강제를 보이는 것은 단지 특정 종목들뿐이고 지속 가능한 강세 시장이라고 부를 만큼 충분히 광범위한 움직임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주 미국 5월 소비자물가상승률(CPI)가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결정 등을 앞두고 시장엔 관망세가 짙은 모습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