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참패 후폭풍…與 지도부 총사퇴 수순 밟나(상보)

이성기 기자I 2021.04.08 12:15:41

8일 오전 긴급 의총, 신동근 최고위원 첫 사퇴 의사 밝혀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오후 1시 공식 입장 발표
`소장파` 박용진, 라디오 출연 총사퇴 요구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8일 4·7 재보궐 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최고위원 직에서 물러날 뜻을 밝혔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최고위원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 어떠한 질책도 달게 받겠다”며 “오늘부로 최고위원 직을 사퇴한다”고 전했다. 이어 “저 스스로를 철저히 돌아보겠다”면서 “당의 쇄신과 신뢰 회복을 위해 미력이나마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재보선 참패 수습 대책 마련을 위해 소집된 긴급 의원총회에서는 신 최고위원 외에도 지도부가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어 사실상 총사퇴 수순이 불가피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와 관련 김태년 당 대표 직무대행은 오후 1시 본청 대표 회의실에서 공식 입장을 발힐 예정이다.

앞서 당내 소장파로 통하는 박용진 의원은 공개적으로 처음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도부의 판단이 어떻게 나오는지를 일단 보고 의원들의 의견이 모일 것”이라면서도 “지금 이렇게(참패) 됐는데 이낙연 전 대표 사퇴한 자리만 보궐로 (당내 선거를)한다고 하기가 쉽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차기 당원 주자인 우원식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민심의 조류와 하나 되기 위해 전면적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뒤, “오만과 독선, 무능을 지적하는 목소리에 대해 깊이 성찰해 다시 국민의 눈높이에서 쇄신의 길을 찾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2021년 재보궐선거 더보기

- 송영길 "野, 중도 흡수하고 승리…벤치마킹할 필요" - 홍익표 "조국 사태, 檢·언론의 개혁 방해 분명 있었다" - [전문]與재선 반성문 "민생에 소홀, 과오 인정 정정당당하지 못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