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이재명 "4·3 학살의 후예 정치 집단이 국민의힘…여전히 폄훼"

김범준 기자I 2024.04.03 12:17:44

李, 제76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행사 참석
"與, 4·3 폄훼 인사 공천 취소해야 최소한 예의"
"국가폭력, 민·형사시효 없애 끝까지 책임져야"
尹·韓 추념식 불참…한덕수·윤재옥·인요한 참석

[제주=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제주4·3사건’을 추모하며 정부·여당을 겨냥해 “4·3 학살의 후예라고 할 수 있는 정치 집단이 국민의힘”이라고 직격했다.

이재명(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유족의 사연을 듣고 눈물을 훔치고 있다. 왼쪽은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이 대표는 3일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행사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은 여전히 4·3을 폄훼하고 있다”면서 “국민의힘이 4·3에 대해서 진정한 제대로 된 인식을 갖고 있다면, 말로만 할 게 아니라 4·3을 폄훼하는 인사들에 대해서 불이익을 줘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도 이번 총선에서도 (그런 인사들에게) 공천장을 줘서 국회의원이 될 수 있는 상을 주고 있다”면서 “국민의힘이 지금이라도 이 행사에 참여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 사과해야 하고, 4·3 폄훼 인사들에 대해서는 공천을 취소해야 하는 게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지적했다.

이날 제주4·3추념식에는 이 대표와 윤영덕·백승아 더불어민주연합 공동대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오영환 새로운미래 총괄선대위원장, 천하람 개혁신당 총괄선대위원장 등 야권 주요 인사들이 한데 모여 함께 추모의 뜻을 기렸다. 여권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불참했다.

이 대표는 “국가의 존재 이유 중의 제일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다. 어떤 명목으로도 국가 폭력은 허용될 수 없다”며 “살상 행위나 국가 권력을 이용한 국민 억압 행위에 대해서는 민·형사 시효를 다 폐지해서 살아 있는 한 형사 책임을 지게 하고, 재산이 상속되는 범위 내에서는 끝까지 배상 책임을 지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이른바 ‘4·3 왜곡 처벌법’ 제정 필요성에 대해 “역사에 대한 평가는 자유로울 수 있지만, 악의를 가지고 왜곡하고 사실을 조작하고 또 현실로 존재하는 유족과 피해자들을 고통 속으로 다시 밀어넣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시효 없는 처벌과 책임에 더해 역사적 사실들을 왜곡·조작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엄정한 책임을 묻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조 대표 및 윤 원내대표와 함께 자리를 하며 따로 주고받은 이야기가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엔 “아직 만나 보지 못했다”고 답하며 선을 그었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 與조정훈 “친윤이 죄는 아냐…한동훈은 尹정부 운명공동체” - 與 원내 수장에 김도읍·이철규·김성원 거론…도로 영남vs비영남 대결 - 與중진, 비대위원장에 5선 이상 세우기로…관리형 비대위 무게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