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만화 거장 '이토 준지 호러하우스', 올 여름 한국 온다

이윤정 기자I 2024.05.27 13:53:39

'지붕 밑의 머리카락' 등 대표작 소개
체험존·원화존·굿즈도 마련
6월 15~9월 8일 홍대 DUEX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독보적인 공포만화 작가 이토 준지(Junji Ito)의 몰입형 체험전시 ‘이토 준지 호러하우스’ 월드 투어가 올 여름 한국을 찾아온다.

이토 준지는 현재 공포만화계에서 최고로 평가받는 작가다. ‘토미에’ ‘소용돌이’ ‘소이치의 저주일기’ ‘목매는 기구’ 등 단편부터 시리즈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작품을 발표하며 일본을 넘어 전 세계의 독자들을 매료시켰다. 국내에서도 이토 준지 걸작집, 이토 준지 공포만화 콜렉션 등 만화책으로 출판되어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다. 그 중 다수의 작품은 실사 영화와 애니메이션으로도 제작된 바 있다. 특히 ‘이토 준지 매니악’이라는 타이틀로 20여 편의 애니메이션이 제작되어 지난해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이토 준지 호러하우스’ 대만 전시 모습(사진=웨이즈비).
‘이토 준지 호러하우스’는 그의 작품을 기반으로 스릴과 공포, 기괴한 상상력의 실체를 눈 앞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된 몰입형 체험전시다. 대만, 태국, 말레이시아를 거쳐 오는 6월 15일부터 9월 8일까지 홍대 DUEX에서 한국 관람객을 만난다.

전시는 두 개의 체험존과 한 개의 원화존으로 구성된다. 체험존에서는 복수를 테마로 한 ‘지붕 밑의 머리카락’ ‘장서환영’ ‘터널 괴담’ ‘토미에: 사진’ ‘견디기 힘든 미로’ 등 다섯 작품을 통해 공포의 세계로 빠져들게 한다. 이어 악(惡)을 테마로 한 ‘신음하는 배수관’ ‘머리 없는 조각상’ ‘소이치의 애완동물’ ‘목매는 기구’ ‘괴롭히는 아이’를 토대로 섬뜩한 공포를 체험하게 된다. 두 개의 체험존에서는 라이브로 연기하는 배우들을 통해 마치 작품 속 캐릭터들이 살아 움직이는 것과 같은 몰입감을 느낄 수 있다.

원화존에서는 작가의 대표작 ‘우즈마키’의 원화를 만나볼 수 있다. 전람회를 위해 직접 그린 그림 등 그동안 쉽게 볼 수 없었던 소중한 자료들은 물론 작품마다의 의미를 진솔하게 이야기하는 작가의 인터뷰 영상도 감상할 수 있다.

특별한 굿즈도 준비했다. 대만에서 공수한 인기 굿즈 뿐만 아니라 한국에서 특별 제작된 키링, 스티커, 파우치, 매직 머그잔 등을 판매한다. 전시는 14세(중학생) 이상 관람이 가능하다. 전시가 시작되기 하루 전인 6월 14일까지 예스24, 네이버를 통해 할인된 관람료로 예매할 수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