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궁동,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급부상

박진환 기자I 2021.04.23 15:00:00

대전시, 스타트업 타운 3개소 조성…팁스타운도 내달 운영
창업벤처 구성원들이 소통·협업 개방형 창업혁신공간 구축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대전 유성구 궁동 일원이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급부상하고 있다. 대전시는 청년들을 위한 스타트업 타운 3개소에 대한 조성을 마쳤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2018년부터 국비 25억원을 포함해 모두 47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지난해 창업공간인 스타트업 타운 2개소에 이어 1개소를 유성구 궁동 대학로에 추가 개소했다. 지난해 개소한 스타트업 타운은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58억원의 매출과 20억원의 투자유치, 47명 신규고용 등 8개 창업기업이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대전에 조성되는 기술창업 스타트업 공간인 ‘팁스(TIPS)타운’은 충남대 내에 지난해 말 준공하고, 현재 내부 인테리어 작업과 입주기업 모집을 완료했으며, 내달 중순 본격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팁스(TIPS·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는 민간 운영사를 활용해 창업팀을 선별하고, 민간투자와 정부 R&D를 연계해 고급 기술인력의 창업을 촉진하는 활동을 하는 프로그램을 말한다. 팁스는 총사업비 350억원을 투입해 회의장, 전시장, 재도전 박물관, 휴게공간 등을 갖춘 스타트업 파크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앵커건물은 2023년 6월 궁동 공영주차장 부지에 연면적 1만 4000㎡, 지하 3층에서 지상 4층 규모로 조성이 완료되면 궁동 일대가 명실상부한 청년 창업인들의 꿈을 이룰 특화거리가 될 전망이다.

스타트업 파크가 들어서는 궁동 일대는 유성IC에서 5분 거리에 위치해 있어 지리적 접근성이 뛰어나고, 대덕연구개발특구와 KAIST, 충남대 등 우수한 창업 인적자원과 창업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장점이 있다. 또 주거와 문화, 상업시설도 갖추고 있어 창업 및 네트워킹 여건이 타 지역에 비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전시는 스타트업 파크를 미국의 실리콘밸리, 프랑스 스테이션-에프처럼 창업벤처 생태계 구성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협업할 수 있는 ‘개방형 창업혁신 공간’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이날 유성구 궁동 디브릿지에서 스타트업 타운 개소식과 입주 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스타트업파크를 대한민국 혁신기술 창업의 선도적인 성공모델로 구축하겠다”며 “이 자리에서 논의된 사항에 대한 획기적인 대책을 마련해 인재들이 마음껏 도전할 수 있는 혁신 창업생태계 조성을 힘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