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 고위험군 투석환자 4715명 백신 접종

양지윤 기자I 2021.05.04 11:24:51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시는 코로나19 고위험군인 투석 환자 4715명이 백신 접종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사진=이영훈 기자)




대한신장학회는 투석 환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드물게 중증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나 다른 백신과 비교해 우려할 정도는 아니며, 투석 환자와 만성 콩팥병 환자의 예방 접종을 권장하고 있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접종 후 2∼3일 동안 발열, 두통, 근육통 등 증상이 있을 수 있다”며 “증상이 심하지 않고 호흡기 증상이 없다면 예정대로 투석 치료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접종에 적극 참여해 달라”면서 “의료기관에는 투석 환자가 접종 후 ‘호흡기 증상 없이’ 백신 부작용이 의심되는 경우 투석이 거부되거나 지연되지 않도록 협조를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백신 전쟁 더보기

- 백신 1차 접종 367.4만명…이상반응 80건 추가·신규 사망신고 없어(상보) - [속보]코로나19 신규 백신 접종 '3명'…누적 367만 - 오늘부터 65~59세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 시작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