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대란' 아파트 문앞배송 재개했지만…"상황 따라 또 중단할 수도"

공지유 기자I 2021.04.16 14:37:07

택배노조, 16일 '아파트 단지 앞 배송' 일시중단
"입주민 조롱, 모욕성 항의 빗발쳐…정신적 피해"
일부 주민들, 해당 택배사 보이콧…타 택배사 주문

[이데일리 공지유 조민정 기자] 택배기사들의 지상도로 출입을 제한한 서울 강동구 소재 아파트의 단지 앞 배송을 중단하고 개별배송을 재개했다. 그러나 기사들은 추후 상황에 따라 단지 앞 배송을 다시 할 수도 있다고 시사, 갈등 불씨가 여전히 남아 있다.

전국택배노조가 16일 공개한 서울 강동구 A아파트 입주민의 문자 내용 일부. (사진=전국택배노동조합 제공)
전국택배노조는 16일 오후 서울 강동구 A아파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파트 단지 앞 배송을 일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개별배송을 중단했던 택배기사들은 이날부터 손수레 등을 끌고 세대별 배송을 다시 시작했다.

앞서 노조는 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 결정에 따라 지난 1일부터 지상출입이 금지되자 지난 14일 아파트 각 세대 개별배송을 중단하고 단지 입구에 물건 800여건을 적재했다.

노조는 개별배송 중단 이후 택배기사들에게 비난과 항의, 조롱 등 과도한 항의문자가 쏟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공개된 문자 내용에 따르면 입주민은 택배기사에게 ‘앞으로 (단지 정문인) 상일동역으로 배송이 된다면 오배송으로 수취 거부, 신고할 것이다’,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OO택배는 이용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노조는 “이외에도 비난과 조롱이 담긴 문자를 수십건 이상 받았지만 기사들이 원하는 것만 공개했다”며 “이곳으로 배송하는 기사 한 분은 정신적 공황상태에 빠진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이어 “택배기사들의 건강과 안전이 소중하다는 원칙 하에 일시적으로 개별배송을 하기로 결정했다”며 “이후 더 큰 투쟁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주장했다.

일부 주민들은 지난 14일 개별배송 중단 이후 해당 택배사 ‘보이콧’을 선언하기도 했다. 개별배송 중단 택배사를 제외한 다른 택배사에서 물건을 주문하고 있는 것. 이날 A아파트에서 만난 한 입주민은 “요즘 택배를 주문할 때 웬만하면 저상차량이 있는 택배사를 골라서 주문한다”며 “입주민 사이에서 ‘그냥 택배 물량 자체를 줄여버리자’는 우스갯소리도 나온다”고 말했다.

개별배송 중단 이후 경찰과 지자체 신고 건수도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아파트 인근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일선 경찰 관계자는 “14일 기자회견 이후부터 택배차량에 대해 ‘주정차 위반으로 단속해달라’는 신고가 많이 들어왔다”며 “주정차는 아무것도 안 하는 상태에서 잠깐 정차해 둔 것을 말하는데 택배차량은 그곳에서 업무를 하는 거라 주정차 위반으로 볼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A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는 택배노조가 보낸 공문에 대한 회신에서 “왜 우리 아파트 단지만을 대상으로 이의를 제기하고 협상을 요구하는지 쉽게 납득하기 어렵다”며 “노조의 일방적 매도 행위에 대한 해명이 선행돼야만 협상 요청에 대해 공식적으로 검토할 수 있는 명분이 생길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