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평촌지구 산업시설·지원시설 잔여지 추가 공급

박진환 기자I 2021.09.15 12:40:13

산업·지원시설용지 평당 242만~360만원 수의계약·경쟁입찰

대전 대덕 평촌지구 도시개발사업 조감도. 그래픽=대전시 제공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는 대덕 평촌지구 도시개발사업 조성 토지인 ‘산업시설 및 지원시설 잔여지’에 대해 추가 공급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평촌지구 내 산업시설용지는 경쟁 입찰을 통해 86.1%의 높은 분양률을 기록했다. 산업시설용지 내 잔여필지(7필지, 공급면적 1만 1186㎡)는 이날부터 수의계약 공고를 통해 분양에 나선다. 지원시설용지 잔여필지(8필지, 공급면적 7411㎡)는 16일부터 2차 분양 공고를 진행할 예정이다.

산업시설용지는 오는 29일 필지별 부여된 가상계좌로 계약금 전액 선입금자를 대상으로 우선 계약하고, 경쟁 입찰 대상인 지원시설용지는 오는 29일부터 온비드에서 신청·접수가 가능하다. 산업시설용지 내 입주 가능한 업종은 △금속가공제품 제조업(기계 및 가구 제외, 무기 및 총포탄 제조업, 도금업, 도장 및 기타 피막처리업 등은 입주제한) △기타 기계 및 장비 제조업 △기타 발전업(태양에너지를 이용한 건물옥상 등 활용 발전업) 등이다. 지원시설용지는 최고 층수 7층 이하, 건폐율 60% 이하, 용적률 350% 이하로 제1·2종 근린생활시설, 판매시설 등을 지을 수 있다. 이 용지는 산업시설 입주기업의 효율적인 생산 활동 지원 및 근로자의 생활편익 도모를 목적으로 하는 실수요자를 대상으로 분양이 진행된다.

이번 산업시설용지의 총 분양가격은 82억 1900만원이며, 3.3㎡당 평균 242만 5000원 선에서 수의계약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원시설용지의 총 분양가격은 80억 9900만원이며, 3.3㎡당 평균 360만 6000원에 경쟁 입찰방법으로 진행된다. 대전시는 입주자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지난 5월부터 6개 시중은행과 토지분양대금 대출협약을 체결해 대출 상담이 가능하고, 3년 6회(무이자)기준으로 계약금과 중도금(5회) 및 잔금으로 분할 납부도 가능하다. 정해교 대전시 도시주택국장은 “대덕 평촌지구 도시개발사업구역 내 조성토지의 성공적인 분양 마무리를 토대로 향후 평촌지구의 금형산업 집적화 및 뿌리산업 특화단지 조성을 통해 중부권 금형산업의 거점으로 발전시키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