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백신 바꿔치기' 글 올린 누리꾼, 경찰에 붙잡혀

박지혜 기자I 2021.04.08 11:30:22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을 당시 주사기를 바꿔치기했다는 허위 글을 올린 게시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8일 대구경찰청은 문 대통령이 AZ 백신이 아닌 화이자 백신으로 바꿔치기했다는 허위 글을 올린 혐의로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 의뢰를 받고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접종 현장을 촬영한 방송사 2곳의 원본 영상을 분석한 결과, 주사기를 바꿔치기 정황은 없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오는 6월 영국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보건소에서 AZ 백신을 접종했다.

문 대통령의 백신 접종 영상을 두고 바꿔치기 의혹이 떠돌았다. 접종 직전 다시 끼워져 있던 주사기 ‘뚜껑’이 논란의 원인이 됐다.



녹화 방송으로 공개된 문 대통령의 접종 장면에서 간호사는 약병에 주사기 바늘을 꽂아 AZ 백신을 빼낸다. 그런데 주사를 놓을 때에는 바늘 뚜껑이 다시 닫혀 있다. 이에 칸막이 뒤에서 알코올 솜을 가져오는 척하면서 주사기를 바꿔치기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그런데 해당 영상을 자세히 보면 간호사가 칸막이 뒤가 아닌, 약병에서 백신을 빼내자마자 손목을 살짝 젖혀 주삿바늘을 다시 뚜껑에 끼우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간호사의 손등에 가려져 보이지 않을 뿐이다.

전문가들은 오염을 방지하고 접종자와 의료진을 보호하기 위해 다시 뚜껑을 끼운 것이고, 이는 현장 의료진의 결정할 사항이라며 ‘터무니없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그러나 이들의 설명도 통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이 접종받은 종로구 보건소에 “CCTV를 공개하라”며 “불을 지르겠다”는 위협과 주사를 놓은 간호사에게는 “양심 고백을 하라”면서 살해 협박까지 이어졌다.

이와 관련해 질병청은 바꿔치기 의혹을 제기한 4건의 글과 4건의 영상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로 공무집행을 방해한 혐의’로 수사를 공식 의뢰했다.

경찰은 문 대통령에 백신을 접종한 간호사가 매뉴얼에 따라 오염 가능성이 있을 때는 주사기 뚜껑을 다시 닫게 돼 있어 뚜껑을 닫았고, 손 소독을 하려고 가림막 뒤로 잠시 다녀온 것으로 분석했다.

또 AZ백신과 화이자 백신의 1회 접종량과 색을 분석해도 바꿔치기가 없었다는 사실이 확인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바꿔치기한 사실이 없는데도 허위 글을 올려 국민이 백신 접종에 두려움을 느끼게 한 만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와 정보통신망법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다.

또 다른 사이트에 올라온 비슷한 의혹 제기 글은 단정적인 표현이나 악의적인 표현을 한 경우를 따져 내사를 거쳐 수사할 방침이다.

코로나19 백신 전쟁 더보기

- 2분기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6.6%…접종센터 이달말까지 264곳 확보 - 백신여권 '예방접종증명서' 구글·애플 승인 거절에 개통 지연 - 이용수, 日총리에 'ICJ 회부' 촉구…"백신 맞고 바이든 만나고 싶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