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안전하고 투명하게 백신 접종…11월 집단면역”(종합)

최훈길 기자I 2021.02.26 11:03:22

코로나 백신·치료제 회의 “만반의 대비책 준비”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계약된 백신 물량이 제때에 차질없이 공급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접종도 과학적 근거에 따라 안전하고 투명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총리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정부가 안내해드리는 순서에 따라 적극적으로 접종에 참여해 주시기를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며 “정부는 국가적 역량을 총결집해 11월까지 반드시 집단면역을 달성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접종이 시작되면서 이상반응에 대해 걱정하시는 분들도 계신다”며 “백신 접종을 시작한 나라들로부터 우리는 이미 백신의 안전성을 확인했다. 이에 더해 정부는 혹시나 있을지 모를 이상반응에 대비해 현장대응 뿐 아니라 신속한 조사와 처리, 보상범위 확대 등 만반의 대비책을 준비해뒀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차분하고 순조롭게 백신접종이 진행될 수 있도록 각 부처, 지자체, 보건소, 의료계와 함께 면밀하게 준비해 왔다”며 “특히 일선 보건소는 코로나19 방역과 더불어 예방접종에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해 주고 있다. 군, 경, 업체 관계자들도 백신의 안전과 콜드체인 유지를 위해 불철주야 수고해 주고 계신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이제는 접종을 받으시는 국민 여러분의 시간”이라며 “첫 접종 대상이신 요양병원, 요양시설의 입소자·종사자들 거의 대부분이 접종 의사를 밝혀 주셨다. 집단면역으로 가는 첫 발걸음이 매우 가볍다. 적극적인 동참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정 총리는 “얼마 전 한 국제 연구기관에서 우리나라는 내년 중반이 되어서야 집단면역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며 “하지만 이 분석에는 중요한 요소가 빠져 있다. 위기일수록 강해지는 우리 국민의 저력과 K-방역을 만들어낸 성숙한 시민의식”이라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총파업을 시사했던 의료계에 대해선 “국회에서 논의 중인 의료법 개정안과 백신 접종 협력을 연계하려는 시도는 국민의 안전을 볼모로 삼는 무모한 행동”이라며 “일상 회복을 간절히 바라는 국민적 염원을 감안해 성숙한 자세로 접종에 적극 협력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오늘부터 코로나19 종식을 향해 힘찬 발걸음을 시작한다. 집단면역으로 가는 여정에 국민 여러분의 동참을 환영한다”며 “정부는 최대한 곧고 평탄하도록 길을 닦겠다. 국민 여러분께서는 그 길 위에 함께 올라와 주십시오”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백신 전쟁 더보기

- 40대 간호조무사, AZ 맞고 ‘사지 마비’…“기저질환 없어” - 파우치 "코로나 백신 부스터샷, 늦여름~초가을 쯤 결정" - 야생동물 '먹는 광견병 백신' 미끼약 살포…"산행시 만지지 마세요"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