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선두 박민지 “트리플보기 하고도 살아 돌아와 대견해요”

주미희 기자I 2022.05.14 20:41:10

박민지, 2R 트리플보기하고도 공동 선두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오픈 2연패 도전
아마추어 황유민도 '깜짝' 공동 선두
최혜진 이후 4년 9개월 만에 아마추어 勝 도전

박민지가 14일 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사진=KLPGA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8억원) 디펜딩 챔피언 박민지(24)가 트리플보기를 하고도 공동 선두에 올라 스스로를 “대견하다”고 자평했다.

박민지는 14일 경기도 용인시의 수원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트리플보기 1개를 범하고도 버디 7개를 잡아 4언더파 68타를 쳤다.

2라운드까지 합계 9언더파 135타를 기록한 박민지는 아마추어 황유민(19)과 함께 공동 선두에 올랐다.

박민지는 이날 2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은 뒤 4번홀(파5)에서 티 샷을 페어웨이 벙커에 빠트려 위기를 맞았다. 공이 벙커에 걸쳐 바로 앞에 턱이 있어, 이를 피해 치려다가 두 번째 샷이 왼쪽으로 크게 벗어났다. 러프를 전전하다가 네 번째 샷 만에 페어웨이에 올라온 박민지는 5번째 샷도 그린 앞 벙커로 보내고 말았다. 7번째 샷 만에 온 그린에 성공한 박민지는 파5홀인 4번홀에서 트리플보기를 범해 초반 분위기가 좋지 못했다.

그러나 박민지는 흔들리지 않고 5번홀(파3)에서 티 샷을 핀 30cm 거리에 붙여 버디를 잡았고 6번홀(파4)에서는 5.3m 연속 버디를 낚았다. 8번홀(파5)에서는 6.6m 중거리 버디가 또 들어가면서 트리플 보기로 잃었던 타수를 모두 만회했다.


이후 날카로운 아이언 샷까지 살아난 박민지는 후반 10번홀(파4)과 12번홀(파4), 15번홀(파4)에서 차례로 버디를 더하며 선두로 경기를 먼저 마친 아마추어 황유민을 따라잡고 2라운드를 마무리했다.

박민지는 2라운드 후 인터뷰에서 “다 모르겠고 트리플보기를 하고도 살아 돌아온 게 스스로 너무 대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트리플보기를 하고도 이상하게 화가 나지 않고 마음이 차분했다. 스스로 샷이 좋다는 걸 알기 때문에 다시 올라갈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후 연달아 버디를 했고 스스로 대단하다고 느꼈다. 정말 뿌듯했다”고 말했다.

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그는 “공격적으로 가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우승도 많이 해봤고 톱10을 지키려고 나온 것도 아니다”라며 우승에 대한 강한 열망을 보였다.

황유민이 대회 2라운드에서 그린을 파악하며 이동하고 있다.(사진=KLPGA 제공)
추천 선수로 출전한 아마추어 황유민은 전날 7언더파를 몰아친 데 이어 이날 2타를 더 줄여 박민지와 공동 선두를 달렸다. 황유민은 2017년 8월 아마추어 신분으로 보그너 MBN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최혜진(23) 이후 4년 9개월 만에 KLPGA 투어 아마추어 우승에 도전한다.

잰더 쇼플리(미국)와 김효주(27)를 좋아한다는 황유민은 “우승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키는 플레이보다 과감하게 경기해 우승까지 노려보겠다”고 당차게 말했다.

이소미(23), 전예성(21)이 8언더파 136타로 1타 차 공동 3위, 송가은(22), 강지선(26), 정윤지(22), 박보겸(24)이 7언더파 137타 공동 5위에 포진하는 등 선두권의 스코어 차이가 촘촘해 최종 라운드 우승 경쟁이 더욱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