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영 후보자 "日원전 오염수 국내 감시인력·장비 늘려야"

한광범 기자I 2021.05.03 13:01:28

"구체적 방출정보 있어야 우리해역 영향 분석 가능"
"방사능 확산영향 예측모델 고도화 투자 지속해야"
"수입수산물 감시강화"…日수산물 전면금지엔 신중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사진=뉴시스)
[세종=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에 대한 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원전 오염수의 국내 유입 감시를 강화하기 위한 인력·장비 보강 필요성도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3일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두고 국회에 제출한 서면질의답변서를 통해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에 위해를 미칠 수 있는 어떠한 조치도 용납할 수 없다는 원칙을 견지하고 있다.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에 반대한다는 입장에 변화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해역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선 “원전 오염수는 다양한 오염물질이 포함돼 있을 가능성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핵종, 농도, 기간 등에 대한 구체적 정보가 알려져 있지 않았다”며 “이러한 구체적인 정보가 확보된 이후 우리 해역에 미치는 영향을 정밀하게 분석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양환경 보호 국제 논의를 주도하는 런던의정서 등을 통해 해양방출 결정의 부당성을 알리겠다고도 했다. 아울러“국제해사기구(IMO)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공조와 일본 측의 오염수 처리 전 과정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 요구와 철저한 검증 등을 촉구하는 등 국제적 연대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가능한 모든 대응조치 강구중”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에 대한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가능성에 대해선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관계부처와 협의해 국제법적 대응을 포함한 가능한 모든 조치를 강구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박 후보자는 국내 수산물 소비 위축을 막기 위한 다각도의 정책도 약속했다. 특히 국내 해역에 대한 세밀한 방사능 유입 감시를 통한 수산물 안전성 강화에 중점을 두겠다는 입장이다.

박 후보자는 “현재 국내 해역의 방사능 유입 감시는 해수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71개 정점을 대상으로 수행하고 있다”며 “향후엔 30~40년에 걸친 장기적인 감시 기능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해양환경공단과 해양과학기술원의 방사능 조사·분석 인력과 분석장비를 확충하고 방사능 확산 영향을 예측하기 위한 모델의 고도화 투자도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양 방출 시 오염수가 유입될 가능성이 있는 제주와 동·남해 해역을 중심으로 감시망을 촘촘히 해 나가는 방안을 원안위와 협의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국내 수산물 소비 위축 막는데 총력”

일본의 오염수 방출에 따른 국내의 수산물 소비 위축을 막는데도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실제 오염수 방출 논란은 국내 수산물 소비와 직결됐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한국자원경제학회에 따르면, 일본 원전 오염수 논란이 벌어졌던 2013년 9월 서울 도매시장 수산물 거래액은 전년 대비 21.6% 줄었다.

이와 관련해 박 후보자는 “소비 심리가 위축되지 않도록 온·오프라인, 전통시장 등을 통한 수산물 상생할인 행사를 적극 추진하겠다”며 “로컬매장과 공영홈쇼핑 입점지원 등 직거래 활성화를 추진하고 전자상거래 컨설팅 등과 연계한 비대면·온라인 촉진 사업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학교, 군대 등 공공급식 부문의 수산물 소비 확대를 위해 지자체, 관계기관 등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가겠다”며 “수산물 선호도 증대를 위해 공공급식에 적합한 레시피 개발과 영양사 대상 비대면 쿠킹클래스 개최 등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또 “일본산 등 안전이 우려되는 수입수산물 17개 품목에 대해선 수입단계부터 소매단계까지의 유통이력을 관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박 후보자는 일본 수산물의 전면 수입금지 필요성에 대해선 “우리 수산물의 대일본 수출 비중이 높은 점, 우리나라 전체 무역에 미치는 영향 등을 필요시 함께 고려해 나가겠다”고 밝혀, 신중한 입장을 드러냈다.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더보기

- 이재명, 日에 공개 항의…"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하라" - 드디어 마주한 한·일 외교장관…오염수·과거사 놓고 이견은 지속 - 박준영 후보자 "日정부, 오염수 방출 구체적 정보 제공 안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