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고3 등교 일주일 미루고 20일에 등교여부 다시 판단해야"

신중섭 기자I 2020.05.11 11:20:11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11일 오전 입장문 발표
"고3 등교 수업 일주일 미루고 최종 판단해야"
"사회적 거리두기 마친 5일부터 2주 지난 20일 재판단해야"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오는 13일 시작되는 고3 등교수업을 일주일 연기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또 현재 추이가 계속될 경우 사회적 거리두가 종료된 5월 5일로부터 잠복기인 2주가 지난 후인 5월 20일에 다시 등교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시교육청 교육감이 7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서울시교육청-서울시-자치구가 함께하는 ‘학생 식재료 꾸러미 지원’ 사업 추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 교육감은 11일 오전 입장문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의 심각성을 고려해 고3 등교수업을 일주일 미루고 최종 판단하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초기 발병자로 추정되는 `용인 66번` 확진자 A씨(29)가 이태원 클럽을 방문하면서 촉발된 집단감염이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학생·학부모의 `등교 개학 연기` 요구가 커지는 데 따른 입장이다.

조 교육감은 “5월 4일 교육부가 발표한 순차 등교 일정은 심각 단계로부터의 코로나19 위기의 완화와 `생활 속 방역`으로의 전환을 전제로 짜인 것”이라며 “당초 오늘 발표 예정이던 서울시교육청의 후속대책 발표도 이를 전제로 수립됐다”고 설명했다. 당초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오후 13일 등교개학과 관련해 학교 방역 준비와 등교수업 대책 관련 기자회견을 예고했지만 이를 취소했다.



조 교육감은 “최근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의 급증으로 인해 코로나 사태는 다시 크게 확산될 가능성을 갖고 있다”며 “이런 점에서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예정된 등교수업 대책 발표를 미루고 코로나의 재확산 추이와 정부의 지침 변경을 지켜보고 등교수업의 순차적 연기를 제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현재 추이가 계속될 시 등교수업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 후 오는 20일 등교 여부를 다시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나타나고 있는 현재의 추이가 지속된다면 등교수업 일정을 재검토할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먼저 5월 13일로 예정된 고3의 등교를 연기하고 확진 추이를 관망한 다음에 최종판단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마친 5월 5일로부터 잠복기인 2주가 지난 5월 20일에 다시 등교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상황을 지켜보면서 필요하다면 등교수업 일정 자체의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이를 정부에 건의하고자 한다”며 “만일 정부가 등교 결정을 유지하는 경우에도 코로나 확산의 유동성을 고려해 등교 형태나 교육과정 운영 등의 다양성을 현재보다 더 넓게 인정하는 방향으로 결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