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블록체인 결제 플랫폼으로 몽골 핀테크 혁신 추진

이재운 기자I 2019.01.11 11:17:39

수도인 울란바토르市 당국과 MOU 체결..시범사업 진행

블록체인 기반 지급·결제 플랫폼 개발사인 테라는 울란바토르시(市)에 모바일 결제 인프라를 구축, 현금 거래가 대부분인 몽골의 거래 투명성을 높이는 작업을 추진한다.

라드나바자르 초이진삼부(오른쪽) 날라흐구(區) 의회장과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가 11일 업무협약(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테라 제공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지급·결제 블록체인 개발사인 테라는 몽골 수도인 울란바토르시(市)와 모바일 결제 인프라 구축 사업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테라와 울란바토르시는 공동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울란바토르시 9개 구(區) 가운데 하나인 날라흐구에서 시범 사업을 진행하고 향후 적용 지역을 확대한다.

협약을 통해 테라는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과 기술을 활용해 투명하고 편리한 디지털 결제 수단을 몽골에 제공하며, 현금 거래가 대부분인 몽골의 금융 인프라 개혁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시범 사업에 도입하는 P2P(Peer-to-Peer) 결제는 다른 은행을 이용하는 사용자 간에도 안전한 거래가 가능하도록 지원하며, 모바일 결제를 통해 더욱 안전한 결제 환경을 제공한다.

나아가 테라는 날라흐구 구민이 테라 스테이블코인으로 지역 공과금을 납부하고 정부 지원금을 지급받도록 지역 정부와 협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몽골의 핀테크 시장은 아직 걸음마 단계지만 지난해 다수의 몽골 핀테크 스타트업이 성공적으로 기업공개(IPO)를 하면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금융 부문 인·허가를 담당하는 몽골 중앙은행도 글로벌 추세에 맞게 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과 제도를 마련하기 시작했다.

신현성 테라 공동 창립자 겸 대표는 “현금 거래 위주인 몽골에서 테라의 P2P 모바일 결제 시스템을 ‘몽골의 알리페이’로 자리매김하는 한편, 송금, 대출 등 몽골의 전반적인 은행 서비스 환경을 혁신적으로 바꾸고 블록체인 기반 금융 인프라를 확충해나갈 것”이라며 “이번 사업은 테라 플랫폼이 이커머스 결제 분야를 넘어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지역 화폐로도 활용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라드나바자르 초이진삼부 날라흐구 의회장은 “테라와 협력으로 일상적인 결제 방식에 변화가 기대된다. 손쉽게 정보를 얻고 다른 사람과 간편하게 교류하는 새로운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국가 디지털 결제 인프라가 한층 더 발전될 것”이라며 “테라 얼라이언스에 합류한 첫 정부 기관으로서 테라와 함께 울란바토르시 금융 개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가상화폐 광풍 더보기

- 블록체인 해외송금 활성화..코인원트랜스퍼-SBI리플아시아 협업 - [민후의 기·꼭·법]암호화폐로 월급을 지급해도 될까? -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미국 진출 공식화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