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10개 중 1개는 공공일자리…코로나 첫해 최대폭 증가

원다연 기자I 2022.01.20 12:00:00

2020년 공공일자리 276.6만개, 6.3% 늘어
60세이상 23.5% 급증, 29세 이하도 7.9%↑
"정규직 전환 추세에 정부 일자리 사업 확대"

[세종=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코로나19로 고용충격이 덮쳤던 2020년 정부 일자리 사업이 크게 확대되면서 공공부문 일자리가 역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전체 일자리 10개 중 1개는 공공부문 일자리로 나타났다.

2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화성행궁 광장에서 열린 ‘제10회 수원시 노인일자리 채용한마당’에서 구직자들이 채용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공공부문 일자리통계’에 따르면 공공부문 일자리는 276만 6000개로 전년대비 6.3%(16만 4000개) 증가했다. 증가폭은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6년 이후 가장 컸다.

부문별로 일반정부 일자리(237만 5000개)는 전년보다 7%(15만 5000개) 늘고, 공기업 일자리(39만 1000개)는 2.3%(9000개)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 첫 해인 2020년 정부가 고용충격을 상쇄하기 위해 공공 일자리를 늘린 영향이다.


전체 일자리 중 공공부문 일자리 비율은 11.2%로 전년 대비 0.4%포인트 상승했다. 전체 일자리 10개 중 1개는 공공 일자리였던 셈이다. 전체 취업자 수 대비 공공부문 일자리 비중은 10.2%로 전년(9.5%)에 비해 0.7%포인트 상승했다. 취업자와 일자리는 다른 개념으로 주중에 공공기관에 근무하면서 주말에 학원강사를 한 경우 취업자는 1명이지만 일자리는 복수(근로일수를 가중치로 적용)로 집계된다.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과 29세 이하의 공공문 일자리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60세 이상 공공부문 일자리는 24만 1000개로 전년대비 23.5%(4만 6000개) 급증했다. 29세 이하 청년층의 공공부문 일자리는 44만 8000개로 같은기간 7.9%(3만 3000개) 늘었다.

근속기간별로 보면 1년 미만 초단기 일자리가 31만 5000개로 전년대비 38.4% 급증했다. 공공부문 일자리의 평균 근속기간은 11년으로 전년에 비해 0.4년 감소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공무원 수 증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추세에 더해 코로나19 상황에서 기존 노인일자리 사업 외 공공데이터 청년인턴십, 신중년 일자리사업 등 정부 일자리 사업이 다양하게 확대되면서 공공부문 일자리가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자료=통계청)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