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G7참여 반대'日에 경고…"함부로 흔들지말라"

신민준 기자I 2020.06.30 11:01:11

30일 SNS에 日비판…"참으로 속좁은 외교"
"아베 총리, 미래 내다보는 통 큰 정치하길"
"日, 자국도 손해인 수출규제 조속히 철회해야"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일본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한국 참여를 반대하는데 대해 “아베 일본 총리는 한일 우호 관계를 거꾸로 돌려놓으면서 훼방을 놓고 있다”며 “일본은 함부로 한국을 흔들지말라”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오는 8월 선출 예정인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당대표 유력 후보 중 한 명으로 거론되고 있다.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김 전 의원 SNS캡처)
김부겸 전 의원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참으로 속좁은 외교”라며 “동북아 평화·선린을 위한 아베 총리와 일본의 대국적 자세 전환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일본의 보복 조치가 양국 관계를 훼손시켰을 뿐 일본의 목적은 전혀 달성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일본은 지난해 7월 1일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에 필요한 3가지 필수 품목의 수출우대 조치를 취소했다.

그는 “초기에 반도체 산업의 큰 피해가 우려됐지만 국산화를 빠르게 추진하며 전화위복이 됐다”며 “기업들의 노력에 우리 정부의 지원이 더해진 결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보복조치는 부메랑이 돼 무역 분야 손실을 보고 있다”며 “그런데 최근 또 심상치 않은 소식이 흘러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존 볼턴의 회고록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남북관계 개선에 사실상 반대했다”며 “게다가 일본 정부가 G7회의에 우리나라가 참석하는 것을 반대하는 몽니를 부린다는 뉴스도 나왔다. 기가 막힌다”고 덧붙였다.

김 전 의원은 아베 총리는 거듭된 실정으로 수세에 몰린 처지를 만회하기 위해 한국을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미래를 내다보는 통 큰 정치를 하기 바란다”며 “일본은 자국에도 손해가 될 뿐인 수출규제 조치를 조속히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G7회의, 세계무역기구(WTO) 등 국제 사회에서 양국이 협력할 기회를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러한 구체적 조치만이 일본의 보복 조치로 훼손된 양국 관계를 회복시킬 수 있다”고 전했다.

또 “정치권 일각에서 아베 총리 편을 드는 입장을 취하는 듯한 모습도 참 한심하다”며 “올해는 일제가 대한제국의 국권을 강탈한 ‘경술국치’ 110주년이다. 그 때는 나라가 힘이 없어 당했지만 지금 대한민국은 G11 강국”이라고 강조했다.

준혁, 우혁 두 아이의 아빠이기도 합니다.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아빠, 언론인이 되겠습니다.

신민준 뉴스룸 신민준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