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집안 싸움...이낙연 지지자, 이재명 관계자 뺨 때려

박지혜 기자I 2021.09.15 11:53:33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의 지지자가 당내 경쟁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전북 경선본부 공동본부장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5일 오전 10시35분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북도의회 앞에서 이 전 대표 지지자인 A(60대 추정)씨가 이 지사 전북 경선본부 공동본부장인 B씨의 뺨을 때렸다.

15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앞에서 이재명 후보 지지자와 이낙연 후보 지지자가 언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당시 이 전 대표는 전북도의회 2층 총회의실에서 지지 의원 40여 명과 전략회의를 하고 있었고, 도 의회 앞에선 전북 청년·대학생 1111명이 이 지사를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었다.


A씨는 “이 전 대표가 전북도의회에서 회의를 하고 있는데, 이 지사 지지자들이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을 보고 화가 났다”며 “예의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는 사과했고, 이 지사 전북경선본부 측은 “너무 과하다”며 아쉬움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앞에서 이재명 후보 지지자와 이낙연 후보 지지자가 언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날 이 지사를 지지하는 전북 청년·대학생들의 기자회견은 이미 예정된 일정이었다.

현장에 있던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