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화이자 백신 '일반 냉동고'에 보관 허용…"초저온 부담 덜 것"

김보겸 기자I 2021.02.26 10:26:31

'영하 80도~70도'→'영하 25도~15도' 보관 가능해져
백신 원액만 적용…해동되거나 희석된 백신은 안 돼
화이자, 변이 바이러스 예방효과 확인 위해 '3회 접종' 시험

벨기에에 있는 미국 화이자 백신 생산 시설에 백신이 보관된 모습(사진=AFP)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초저온이 아닌 ‘일반 냉동고’에 2주간 보관하는 것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백신 보관과 운송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화이자는 자사 백신을 현 2회 접종에서 3회로 늘리는 것이 변이 바이러스 예방에 효과가 있는지 알아보기 위한 임상시험에 착수했다.

25일(현지시간) FDA는 성명에서 화이자 백신 원액을 영하 25도~15도 사이에서 2주간 보관 및 배송하는 것을 허용했다고 밝혔다. 이는 일반 약국 냉동고에 보관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도 설명했다.

애초 FDA가 허가한 화이자 백신 원액의 보관 및 배송 온도는 영하 80도~70도의 극저온, 기간은 최대 6개월까지였다. 하지만 화이자가 이보다 높은 온도에서 2주간 보관해도 안전하다는 자료를 제출하면서 FDA가 승인했다.



다만 이번에 허가된 보관·배송 온도는 백신 원액에만 적용된다. 접종을 위해 해동된 백신과 해동 뒤 식염수와 희석된 백신 등은 냉장온도에서 각각 5일과 6시간만 보관할 수 있다.

그럼에도 이번 FDA 승인은 백신 운송 부담을 낮출 전망이다. 피터 마크스 FDA 생물의약품평가연구센터(CBER) 소장은 “이번 결정으로 화이자 백신 원액을 더 유연한 조건에서 보관 및 운송할 수 있게 됐다”며 “이는 초저온에서 백신을 조달해야 하는 부담을 덜고 더 많은 곳에서 접종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같은 날 화이자는 자사 백신을 3회 접종할 경우 변이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데 효과가 있는지에 대한 소규모 임상시험을 착수했다고 밝혔다. 배런스에 따르면 화이자는 2회 접종을 마친 144명을 대상으로 3차 접종에 나섰다. 첫 번째 대상자가 이번 주에 세 번째 접종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화이자는 임상시험 대상자의 혈액에서 추출한 혈청을 검사해 특정 변이 바이러스에 얼마나 면역을 보이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코로나19 백신 전쟁 더보기

- 40대 간호조무사, AZ 맞고 ‘사지 마비’…“기저질환 없어” - 파우치 "코로나 백신 부스터샷, 늦여름~초가을 쯤 결정" - 야생동물 '먹는 광견병 백신' 미끼약 살포…"산행시 만지지 마세요"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