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정원장 “허위사실 포스팅한 네티즌 43명 검찰 고소”

박민 기자I 2021.01.31 21:35:56

자신의 SNS서 “건전한 포스팅 부탁” 밝혀

[이데일리 박민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31일 “국정원장 임명 후 허위사실·명예훼손 포스팅한 네티즌 43명을 검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박 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이들 네티즌은 기소되어 일부는 벌금형을 받았다. 현재도 진행 중인 네티즌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동안 조용하더니 다시 명예훼손·허위사실 포스팅하는 네티즌이 있어 캡처했다”고 덧붙였다.

박 원장은 “허위사실·명예훼손 포스팅하는 네티즌 검찰에 고소 조치한다”면서 “건전한 포스팅 부탁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박 원장은 지난 7월 청와대·정부의 통일·안보라인 교체 때 신임 국정원장으로 임명돼 당시 ‘탕평인사’라는 평가가 나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