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승객이 두고 내린 가방서 ‘마약 발견’…경찰 수사 착수

박민 기자I 2021.01.31 21:19:30
[이데일리 박민 기자] 택시 승객이 차량에 두고 내린 가방에서 마약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1일 경기 평택경찰서에 따르면 택시 기사 A씨는 이날 오전 3시 10분께 서울 강남구에서 탑승해서 인근에 내린 남녀 손님 2명이 택시에 가방을 두고 내렸다며 비전지구대를 찾아 유실물 신고를 했다.



경찰은 유실물 확인을 위해 가방 안을 살피는 과정에서 필로폰 2g, 헤로인 1g, 주사기 등을 발견, 곧바로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A씨는 이들 남녀 손님으로부터 “가방을 놓고 내렸다”는 연락을 받고 돌려주기로 했으나, 또 다른 손님을 태워 평택으로 가는 과정에서 “어디로 가고 있느냐”, “사례를 할 테니 가방을 가져다 달라”는 등 재촉하는 전화와 문자메시지가 이어지자 수상함을 느끼고 가까운 지구대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과수에 성분 검사를 의뢰하고, 이 사건 용의자인 남녀의 신원을 특정, 이들의 뒤를 쫓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