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귀뚜라미 돌보기로 우울함 날려버리세요"

양지윤 기자I 2020.07.17 11:15:00

서울시, 정서곤충 체험 '찾아가는 곤충교실' 운영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시는 왕귀뚜라미와 장수풍뎅이 등 정서곤충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인 ‘찾아가는 곤충교실’에 참여를 원하는 단체를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곤충교육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서울시 제공)


곤충은 사람과 교감을 통해 어린이들에게는 정서 안정의 효과를 주고, 어르신들에게는 우울감 감소와 인지기능 개선 효과를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곤충을 키우는 공간 제약이 적고, 관리방법도 다른 동물에 비해 간단하다는 장점이 있다.


실제로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왕귀뚜라미 돌보기 프로그램’에 참여한 노인 94명은 우울증 지수가 3.9에서 3.1로 크게 감소한 반면 인지기능 지수는 26.7점에서 28.1점으로 증가했다. 정신적 삶의 질 지수도 73.4점에서 78.3점으로 상승한 효과를 학술적으로 입증한 바 있다.

정서곤충으로는 왕귀뚜라미와 장수풍뎅이가 대상이 되며 프로그램은 정서곤충 알아보기, 키워보기, 곤충과 친해지기 등으로 진행된다. 참가자는 관찰키트를 직접 만들고 정서곤충을 키워 볼 수 있다.

프로그램은 곤충전문 강사가 복지시설을 직접 방문해 교육을 진행한다. 단체당 25명 이내를 대상으로 1회 2시간 수업으로 운영된다. 찾아가는 곤충교실은 곤충의 치유 기능을 활용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살아있는 곤충을 체험하고 직접 길러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교육은 무료로 진행된다. 교육은 관내 복지시설 20개 단체를 대상으로 선착순 모집한다.

교육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복지시설 단체와 함께 참가자 열체크, 거리두기, 교육장 소독 등 대응 지침을 준수하여 운영된다. 교육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서울특별시농업기술센터 환경농업팀으로 하면 된다.

조상태 서울특별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정신적으로 힘든 분들이 정서곤충을 직접 키우며 자연과 교감하고 힐링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