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KISA 백신여권 프로젝트 흔들…질병청과 갈등에 기업들 유탄

김현아 기자I 2021.05.14 12:19:25

노웅래 의원 질병청, 과기정통부·KISA 협력 당부
하지만 정부내 협의 안돼..갈등 여전
KISA, 예비 우선협상 기업들에게 오늘까지 확약서 요청
정부내 갈등으로 기업들만 속태워

[이데일리 김현아 이후섭 기자]



질병청이 이데일리의 특혜 논란 제기 이후 조건이 맞는다면 블록체인랩스외에도 다른 기업들에도 질병청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다고 밝힌 가운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블록체인 시범 사업에 참가한 컨소시엄 업체들이 유탄을 맞을 위기에 처했다.

질병청과 과기정통부·KISA 간 업무 협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KISA가 기업들에 해당 프로젝트를 없앨 수 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해당 프로젝트의 예비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된 SK텔레콤·라온시큐어·아이콘루프·코인플러그 컨소시엄은 최악의 경우 KISA 프로젝트에서는 탈락하고 질병청과 직접 협상해야 할지도 모르는 상황이다.

앞서 노웅래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이데일리에 “백신여권은 전 국민이 사용할 뿐만 아니라 해외에 우리 기술력을 선보이게 될 중요한 지표가 될 것인데도, 이렇게 논란이 지속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하지 않다”며 “질병청이 단독으로 사업을 진행하겠다는 욕심을 버리고, 관련 정부기관들과 적극적으로 협업해 백신여권 사업이 순항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빠지고 기업들에 ‘확약서 받아와라’

14일 업계에 따르면 KISA는 예비 우선협상자로 지정된 SK텔레콤·라온시큐어·아이콘루프·코인플러그 컨소시엄에 ‘14일(오늘)까지 질병청 데이터를 가져올 수 있고 11월까지 서비스를 출시할 수 있다는 확약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해당 프로젝트를 없앨 수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KISA는 백신여권 프로젝트를 포함해 19개 과제를 시범 사업으로 추진 중인데, 질병청 데이터를 가져오지 못한다면 분산신원증명 인증(DID 인증) 기반의 해당 프로젝트를 빼고 시범 사업 수주 업체를 발표하겠다는 의미다.

KISA는 애초 시범 사업 결과를 이달 초 발표하려다 질병청 백신접종앱(COOV·쿠브)에 대한 특혜와 보안성 논란이 불거지자 지연된 만큼, 더이상 미루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정부내 갈등으로 기업들만 속태워

하지만 참여 업체들은 같은 정부인 질병청과 과기정통부, KISA간 갈등으로 KISA 프로젝트가 백지화되게 생겼다며 걱정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 내 갈등으로 백신접종증명을 넘어 글로벌 하게 호환되는 백신여권으로 나갈 수있는 기회가 좁아질까 걱정”이라며 “개발자들도 몇달 째 옴짝달싹 못하고 해당 프로젝트에 묶여 있는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기술력이 입증된 기업에 대한 질병청 데이터 공개 문제는 부처들끼리 협의해야 하는데 쏙 빠지고 기업들에게 확약서를 받아오라는 게 말이 되는가”라고 반문했다.

정우진 질병청 시스템관리팀장은 지난달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블록체인랩스 외에도 “분산 신원증명(Decentralized Identity·DID)표준을 준수하고, 확장 가능한 모델이며, 가상자산(암호화폐)을 활용하지 않는 모델이라면 다른 기업으로 백신여권 사업을 확장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정 팀장은 이후 블록체인 기업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블록체인랩스와의 호환성을 전제로 사업 참여 업체를 확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질병청도, 과기정통부도, KISA도 서로 자존심을 내세운 채 두 프로젝트를 연결하겠다는 의지를 밝히지 않고 있어 기업들만 속을 태우고 있다.

기사가 나간뒤 KISA는 이데일리에 “기업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