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살 더 뺐나…"올해만 20kg 감량한 듯"

권혜미 기자I 2021.10.14 11:17:01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에도 몸무게를 추가 감량한 것으로 보인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3일 동아일보는 정부 소식통의 말을 빌려 국가정보원이 7월 “김 위원장의 몸무게가 10kg 이상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고 보고한 이후 살을 더 뺐다고 보도했다.

해당 주장에 의하면 올해 초 140kg에 달했던 김 위원장의 몸무게는 그보다 20kg가량 줄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월5일 열린 노동당 제8차 대회에 참석한 모습(왼쪽)과 이번달 10일 당 창건 76주년 기념일을 맞아 기념강연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뉴스1)
국가정보원은 지난해 11월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김 위원장의 체중이 2012년 8월 90㎏이었다가 지금은 140㎏대로 8년간 평균 6~7㎏씩 늘었다고 보고한 바 있다.

올해 들어 눈에 띄게 체중을 감량한 것으로 보이는 김 위원장의 모습은 외신 또한 중요 이슈로 다루기도 했다.


지난 6월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NK뉴스는 김 위원장이 6월 5일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했다는 조식을 전하며 그의 체중이 크게 줄었다고 보도해 김 위원장을 향한 ‘건강이상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또 지난달 19일 일본 도쿄신문은 9월9일 북한 정권수립 기념일 행사 때의 김 위원장을 언급하며 “본인이 아니라 대역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당시 도쿄신문은 “작년 11월 체중이 140㎏대로 알려졌던 김 위원장이 날씬하게 변신했다. 다이어트를 한 것인지, ‘가게무샤’(대역)를 내세운 것인지를 둘러싸고 억측이 난무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소식통은 됴쿄신문 측의 추측에 대해선 “김 위원장이 아니라는 근거는 찾지 못했다”고 반박하며 논란을 일축했다.

지난달 29일 열린 최고인민회의에서 날렵해진 얼굴 윤곽과 안경다리에 눌린 살이 없어진 모습으로 등장했던 김 위원장은 이번달 10일 가장 최근 개최된 공식석상인 조선노동당 창건 76돌 기념강연회에서도 마른 체형을 유지했다.

일각에선 김 위원장이 북한 경제 사정을 고려해 북한 주민들과 고통을 함께하는 지도자 이미지를 얻기 위한 전략으로 체중 감량을 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 외에도 건강관리 목적이나 의도적인 다이어트보다 통치 스트레스로 인한 체중 감소라는 추정도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