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태어난 신생아 기대수명 82.7년…전년보다 0.9년↓

김은비 기자I 2023.12.01 12:00:00

통계청, '2022년 생명표'
기대수명 男79.9세·女85.6세…격차 0.2년 줄어
남녀 모두 기대수명 OECD 평균보다 높아
코로나19로 사망할 확률 전년보다 높아져

[세종=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지난해 태어난 아이는 평균 82.7세까지 살 거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년에 비하면 0.9년 감소했다. 작년 출생아에게 생애 가장 위협적인 사망 요인은 암이다. 5명 중 1명은 암으로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 심장 질환, 폐렴 등 주요 사망원인이 제거된다면 최고 수명은 3.1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8서울의 한 구청 민원실에 출생신고서가 비치되어 있다.(사진=연합뉴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생명표’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 기대수명은 82.7년으로 전년보다 0.9년 감소했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1.9년 늘었다. 생명표는 현재와 같은 사망 추세가 계속 유지된다면 특정 나이의 사람이 몇 년을 더 살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표를 말한다.

기대수명은 통계 집계가 시작된 1970년 이래 전년 대비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1970년에는 62.3년이었으나 1987년(70.1년) 70년, 2009년(80.0년) 처음 80년을 넘어섰다.

성별로 보면 지난해 출생한 남성은 79.9세, 여성은 85.6세까지 살 것으로 예상된다. 각각 전년보다 0.8년, 1.0년씩 감소했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남성은 2.3년, 여성은 1.5년 증가했다. 남녀 기대수명 격차는 5.8년으로 전년보다 0.2년, 10년 전보다 0.8년 감소했다. 남녀 기대수명 격차는 1985년 8.6년을 정점으로 좁혀지는 추세다.

여성의 기대수명은 OECD 평균(83.2년)보다 2.4년 높다. 회원국 가운데서는 일본(87.6년), 스페인(85.9년) 다음으로 세 번째에 해당한다. 남성의 기대수명은 OECD 평균(78.0년)보다 1.9년 높았다. 회원국 중 스위스(81.6년) 등 12개국에 이어 13위였다.

남녀 간 기대수명 차이는 OECD 평균 5.2년보다 0.5년 높았다. 차이가 가장 작은 나라는 아이슬란드(2.4년)였으며 가장 큰 나라는 라트비아(9.8년)였다.

남녀 모두 전 연령층에서 기대여명이 전년보다 감소했다. 기대여명은 특정 연령의 사람이 앞으로 살 것으로 기대되는 연수를 의미한다.

작년 40세 남성은 앞으로 40.9년, 여성은 46.4년 더 살 것으로 전망된다. 전년보다 남성은 0.7년, 여자는 1.0년 감소했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남성과 여성은 각각 2.1년, 1.4년 늘었다. 60세의 경우 남성은 22.8년, 여성은 27.4년 더 생존할 것으로 예상된다. 2002년과 비교하면 남성은 1.6년, 여성은 1.3년 증가했다.

지난해 출생아는 암으로 사망할 확률이 18.1%로 가장 높았다. △심장질환 9.5% △코로나19 9.4% △폐렴 8.3% △뇌혈관 질환 6.8% 등이 뒤를 이었다. 암이 없다면 3.1년, 심장 질환이 없다면 1.1년, 폐렴이 없다면 0.8년 더 사는 것으로 예상됐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