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식 고용장관, 한국노총 찾아 “노동계와 협력할 것”

최정훈 기자I 2022.05.16 10:41:02

한국노총 “尹정부 노동의 주변화 우려”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자신의 ‘친정’인 한국노총을 찾아 노동계와의 협력을 약속했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왼쪽)이 16일 취임 인사차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을 방문, 김동명 위원장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사진=한국노총 제공)
이 장관은 16일 취임 후 첫 노동현장 방문 일정으로 한국노총을 방문해 김동명 위원장을 만나 “한국노총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해 노동이 존중받는 세상, 한국 사회의 민주적 발전을 위해 살아왔다”며 “여러분 덕분에 (고용부 장관으로) 이 자리에 서게 됐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1986년 8월부터 2017년 3월까지 기간 중 6년 8개월을 제외하고 한국노총에 몸담으며 정책본부장, 대외협력본부장, 중앙연구원장, 사무처장 등을 지냈다.


이 장관은 “이제 여러분의 목소리를 잘 들어야 하는 책무를 갖고 만나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산적한 노동 현안을 한국노총과 함께 풀어나가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노동계 출신의 노동부 장관으로서 소명 의식을 갖고 노동의 가치가 존중받는 사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노동정책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김 위원장은 “기나긴 코로나 위기로 노동자·서민의 삶이 벼랑 끝에 내몰려 있고, 기후 위기와 산업 전환의 위기가 복합적으로 닥쳐오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새 정부의 국정과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새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 110개 중 노동 관련 과제가 7개에 불과하다며 “노동의 주변화·고립화를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중대재해처벌법을 약화하고자 하는 의도도 묵과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이 장관과는 오랜 시간 동지였지만, 이제 때로는 갈등과 대립의 공간에서, 때로는 대화와 협상의 공간에서 치열하게 만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도 찾을 예정이었지만 국회 일정이 잡히면서 연기됐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