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망설임 없이 여자화장실로…전주환, CCTV에 찍힌 '그날'

이선영 기자I 2022.09.23 12:02:20

'신당역 살해' 당시 내부 CCTV 공개
'양면점퍼' 입은 전 씨 성큼성큼 화장실로…
범행 후 경찰에 양팔 붙들려 끌려 나오기도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 피의자 전주환(31)의 범행 당일 모습이 역사 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22일 YTN, 채널A 등은 사건 당일인 지난 14일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화장실 입구가 찍힌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전 씨는 노란색 점퍼를 입고 하얀색 가방을 멘 채 화장실 앞에 나타났다. 머리에는 일회용 위생모를 착용하고 손에 장갑을 낀 상태였다.

그는 여자화장실 쪽으로 걸어가다 안쪽 상황을 확인하려는 듯 잠시 멈췄다. 이어 여자화장실 안으로 곧장 들어갔다. 이때 시각은 오후 8시 57분이다.


전주환이 여자화장실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채널A 보도화면 캡처)
전주환이 여자화장실로 들어가고 있다. (영상=채널A 보도화면 캡처)
사건 발생 직후 전 씨의 모습도 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 전 씨는 화장실 안으로 들어간 지 9분만인 오후 9시 6분경 경찰에 양팔을 붙들린 채 화장실 밖으로 끌려 나왔다. 시민들은 화장실 앞에 모여 전주환이 끌려가는 모습을 지켜봤다.

전 씨가 당시 입은 점퍼는 겉감은 노란색, 안감은 진회색으로 된 ‘양면 점퍼’로, 범행 후 이를 뒤집어 입고 경찰 추적을 피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시 착용한 장갑에 대해서는 경찰에 ‘흉기를 잘 잡기 위해서’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주환이 경찰에 붙들려 여자화장실 밖으로 끌려 나오고 있다. (영상=채널A 보도화면 캡처)
전 씨는 지난 14일 신당역 여자화장실에서 서울교통공사 직장동료였던 20대 여성 역무원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 21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 살인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됐다.

전 씨는 서울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면서 ‘피해자를 불법촬영하고 스토킹한 것을 인정하냐’는 취재진 질문에 고개를 끄덕이며 “정말 죄송하다. 제가 진짜 미친 짓을 했다”고 답했다.

그는 자신의 범행동기에 대해 “피해자 고소로 재판받던 중 검찰이 징역 9년을 구형하자 원망에 사무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씨는 지난달 18일 불법촬영·스토킹 결심공판에서 징역 9년을 구형받은 후 범행을 결심했다고 한다.

신당역 역무원 피살 사건

- "경종 울려주신 것"…서울교통공사 사장 '신당역 사건' 사과 - 신당역사건, 추모행렬 계속…“공사·서울시, 재발방지책 마련하라” - 전주환, ‘피해자’ 옛집으로 직진…사내망 ‘개인정보’ 괜찮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